‘사랑의 온도’가 사랑받은 이유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제공=팬엔터테인먼트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제공=팬엔터테인먼트

21일 종영을 앞둔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가 ‘차별화된 멜로 드라마’라는 평을 얻었다.

‘사랑의 온도’는 방영 기간 동안 높은 화제성 지수를 기록했다. 무엇보다 20세부터 49세까지 시청률에선 꾸준히 정상을 지켰다. 시청자들의 관심을 받은 이유는 세심하게 묘사된 감정선을 꼽을 수 있다.

꿈을 위해 사랑에서 물러난 청춘·불우한 가정사를 물려준 부모와의 갈등·서로 다른 성장 배경 때문에 가치관의 충돌 등 인물을 둘러싼 현실의 상황이 인물의 감정선을 부각시켰다는 평가다. 인물들은 주어진 상황에서 변화하고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연인의 아픔을 머리로 이해하려고 한 현수(서현진)와 자신의 인생을 공유하는데 주저하는 정선(양세종)의 태도는 두 사람의 갈등 요인이었다. 사랑도 경영하듯 삼각관계에 뛰어든 정우(김재욱)와 현수에게 느끼는 열등감을 숨기지 않는 홍아(조보아)는 인물들과의 생각 차이로 힘들어했다.

그러나 이들은 차이를 맞춰가는 과정에서 조금씩 성장했다. 사랑보다 이성이 앞섰던 현수는 다시 만난 사랑에 몰두했다. 엄마 영미(이미숙)와 화해할 수 없을 것 같았던 정선은 현수 덕분에 영미에게 마음을 열었다. 사랑보다 신뢰가 중요하다고 생각한 정우는 믿음보다 앞서는 사랑이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

변화를 통해 성장하는 캐릭터를 만든 하명희 작가의 필력과 남건 감독의 연출이 더해져 ‘사랑의 온도’가 탄생했다. 뿐만 아니라 서울 광화문과 북촌 일대·전주 한옥마을·순천만과 벌교 등 전국 각지의 풍광을 담은 영상미 역시 한층 풍성한 멜로 드라마를 만들어냈다. 중요한 순간마다 흑백으로 전환되는 연출 역시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