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살, 오디션만 4번째”…제이니, ‘더유닛’으로 도약할까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제이니/제공=MBK엔터테인먼트

제이니/제공=MBK엔터테인먼트

가수 제이니가 KBS2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 유닛’을 통해 네 번째 오디션에 도전한다.

제이니는 1998년생으로 스무 살이지만 데뷔 경력으로 보면 ‘더 유닛’ 참가자들 중 가장 선배다. 2008년 어린이 그룹 스위티으로 데뷔한 것.

이후 그는 2010년 평균 연령 14세의 걸그룹 지피베이직으로 활동을 재개했다. 2013년에는 힙합 걸그룹 디유닛으로 나섰으나 크게 주목받지 못했다.

제이니는 가요계 데뷔뿐 아니라 오디션 프로그램에도 출연했다. KBS2 ‘내 생에 마지막 오디션'(2013)과 Mnet 서바이벌 프로그램 ‘쇼미더머니5′(2016), ‘언프리티 랩스타3′(2016)에 연달아 도전했다.

‘언프리티 랩스타3’에서는 육지담과 라이벌 구도를 형성하며 얼굴을 알렸다. 당시 육지담과의 랩 대결에서 승리해 이목을 끌었다. 그러나 우승은 못했다.

제이니는 세 번의 데뷔와 세 번의 오디션에 실패했지만 ‘더 유닛’으로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겠다는 각오다.

‘더 유닛’은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15분 방송된다. 오는 12월 3일 오전 10시까지 온라인 사이트 티몬에서 자신이 원하는 참가자를 뽑을 수 있는 ‘국민 유닛 투표’가 열리고 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