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온도’ 서현진♥양세종, 결혼으로 해피엔딩(종합)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사랑의 온도' 방송 캡쳐

/사진=SBS ‘사랑의 온도’ 방송 캡쳐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 서현진과 양세종이 소소한 식사 자리에서 평생 함께 할 것을 약속했다.

21일 방송된 ‘사랑의 온도’에서는 이현수(서현진)과 온정선(양세종), 지홍아(조보아)와 최원준(심희섭), 황보 경(이초희)과 김준하(지일주) 등의 사랑이 이루어지며 행복한 마무리를 지었다.

이날 이현수는 온정선에게 반지를 내밀며 프러포즈 했다. 이 가운데 박정우(김재욱)는 어김없이 뒤처리하기에 바빴다. 블로거가 작정하고 쓴 굿스프 악평을 막기 위해 직접 나선 것.

지홍아(조보아)는 드라마에 매진하며 열을 올렸다. 대본 바꾸기로 유명한 민이복 감독을 막기 위해 녹취를 내세우며 계속해서 싸웠다. 마침내 성공한 작가가 됐다. 커리어면에서 성공은 했지만 사랑에는 약했다. 뒤늦게 사랑을 느낀 최원준(심희섭)이 임수정(채소영)과 다정히 있는 모습을 보고 눈물을 흘린 것.

황보 경(이초희)에게 이혼을 고백한 김준하(지일주)는 한결같은 마음을 드러냈다. 황보 경은 김준하를 밀어내려 했지만 김준하는 이게 곧 연애라며 미소 지었다.

성공적인 작품을 마친 이현수와 지홍아는 함께한 사람들과 굿스프에서 축하파티를 했다. 박정우는 “각자 잘 삽시다. 가끔씩 옆 사람도 보면서”라며 축배를 들었다.

사랑의 기운은 곳곳에 퍼졌다. 온정선과 이현수는 티격태격하고 서로에게 질투하면서 여느 커플과 다름없이 평범한 일상을 보냈고 황보 경과 김준하의 관계는 더욱 깊어졌다. 지홍아와 최원준 역시 키스로 서로의 마음을 확인했다.

이현수는 집에서 오붓한 분위기를 즐기고 있는 황보 경과 김준하를 위해 집에 들어가지 못했다. 그러자 온정선은 “집을 합치는 게 어때? 서로 집 왔다 갔다 하는 것보다 집 합치면 시간 절약되잖아”라고 제안했다.

이에 이현수는 “시간 절약하자고 집을 합쳐?”라고 되물었고 온정선은 “이번에 드라마 방송할 때 만나지도 못했잖아 다음일도 바로 들어간다며”라며 라고 말했다. 이현수는 “난 결혼식은 안 하고 싶어. 가족끼리 같이 밥 먹고 인사하면 되는 거 아냐?”라고 의견을 밝혔고 온정선은 “자기가 원하는대로 해. 나는 자기랑 같이 살기만 하면 돼”라며 미소 지었다.

이튿날 이현수는 박정우와의 온엔터와의 계약을 고사했다. 지금껏 잘해왔기 때문에 실패할 기회를 찾겠다는 것. 박정우는 온정선을 찾아가 “현수한테 우리 회사랑 계약하라고 얘기해봤어? 왜 못해? 너 아직 현수한테 그 정도 영향력도 없냐? 내가 널 위해 한 모든 일들을 알면 그런 말 못한다”라며 부탁했다. 이 때 이현수가 찾아와 박정우와 계약을 할 듯 말 듯 미묘한 모습을 보였고 박정우는 계약을 하겠다는 뜻으로 알아듣고 자리를 떠났다.

이후 이현수와 온정선은 부모님과 박정우, 지인 모두 식사자리에 초대해 결혼 소식을 전하기로 결정했다. 이현수는 모두 앞에서 “오늘 이 자리는 정선 씨와 제가 인생을 함께 걸어가기 위해 약속하는 자리입니다”라고 말했다. 초대된 손님들은 어리둥절하면서도 축하의 박수를 보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