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드거’ 정동하 “높은 음역대·다양한 감정 표현 위해 노력中”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에드거 앨런  포'에 출연하는 배우 정동하 / 사진제공=(주)쇼미디어그룹

뮤지컬 ‘에드거 앨런 포’에 출연하는 배우 정동하 / 사진제공=(주)쇼미디어그룹

“높은 음역대와 다양한 감정을 표현하기 위해 애쓰고 있습니다.”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정동하가 21일 오후 2시 서울 신사동 광림아트센터 BBCH홀에서 열린 뮤지컬 ‘에드거 앨런 포'(연출 노우성)의 프레스콜에서 이 같이 말했다.

‘에드거 앨런 포’는 19세기 미국을 대표하는 작가 에드거 앨런 포의 삶을 그린 작품이다. 포가 2살 때 겪은 어머니의 죽음, 첫사랑과의 이별, 어린 아내의 죽음, 라이벌의 시기와 질투 등을 바탕으로 구성했다. 정동하 외에도 김수용·윤형렬·이창섭·최수형·에녹·정상윤·백형훈·안유진·최우리·김시라·유보영 등이 출연한다.

극중 포 역을 맡은 정동하는 “다른 뮤지컬과 달리 음역대가 굉장히 높다. 매끄럽게 소화하는 다른 배우들을 보고 더 열심히 연습했다”며 “음악뿐만 아니라 표현해야 하는 감정도 다양해서 자연스럽게 녹일 수 있도록 애쓰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무엇보다 멋진 역할을 맡게 돼 영광”이라며 “해보고 싶은 것들이 많은 작품인 만큼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에드거 앨런 포’는 내년 2월 4일까지 광림아트센터 BBCH홀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