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터처블’ 고준희 “카리스마 위해 기르던 머리카락 잘랐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JTBC 금토드라마 '언터처블'에서 구자경 역을 맡은 고준희/사진=이승현 기자

JTBC 금토드라마 ‘언터처블’에서 구자경 역을 맡은 고준희/사진=이승현 기자

“‘구자경’ 캐릭터를 위해 머리카락을 잘랐어요”

고준희는 21일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JTBC 금토드라마 ‘언터처블’ 제작발표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언터처블’은 삶이 전부인 아내를 잃고 가족의 추악한 권력과 맞서는 차남 장준서(진구 분)와 살기 위해 악인이 된 장남 장기서(김성균 분), 두 형제의 엇갈린 선택을 그린 웰메이드 액션 추격극이다.

고준희는 극 중 전직 대통령의 딸로 권력의 중심에 선 ‘구자경’ 역을 맡았다. 그는 “머리를 기르고 있다가 드라마 찍기 이틀전에 잘랐다”며 “구자경 역할은 단발보다 숏커트가 어울릴 것 같았다.  감독님이 원하시는 이미지로 봤을 때 카리스마가 필요할 것 같아서 자르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고준희는  “저한테 있는 카리스마는 머리카락을 잘라야 더 생길 거 같았다”고 덧붙였다.

진구, 김성균, 고준희, 정은지를 비롯해 박근형, 최종원, 예수정, 신정근, 손종학, 박원상, 진경 등 연기파 배우들이 총출동하는 ‘언터처블’은 오는 24일 11시 첫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