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청춘 위너’ 김진우vs강승윤, 사소한 오해가 부른 다툼…여행 첫 위기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tvN '신서유기 외전-꽃청춘 위너' / 사진제공=CJ E&M

tvN ‘신서유기 외전-꽃청춘 위너’ / 사진제공=CJ E&M

tvN ‘신서유기 외전 – 꽃보다 청춘 위너(이하 꽃청춘 위너)’에서 위너의 다툼이 그려진다.

21일 방송되는 ‘꽃청춘 위너’에서는 그간 트러블 하나 없던 이들의 여행에 균열이 생기는 모습이 공개된다. 20대 친구들이 여행을 하며 부딪치게 되듯, 이들도 아이돌이 아닌 현실 친구들과의 여행의 모습을 드러내는 것.

맏형이지만 항상 동생들의 의견을 따르던 순둥이 김진우와 책임감을 갖고 위너를 이끌던 리더 강승윤이 싸우게 된 이유는 무엇일지 또 이들의 여행이 과연 무사히 진행될 수 있을지는 방송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또 위너는 렌터카를 빌려 운전을 시작한다. 국내에서는 소속사가 보호차원에서 금지해 하지 못했던 운전을 서호주에서 드디어 하게 된 것. 여행을 가서 제일 하고 싶은 것에 “운전”이라고 답할 정도로 기대했던 위너의 흥이 폭발했다는 후문이다. 국내와 정반대인 핸들을 가지고 무려 4시간의 장거리 운전에 도전하는 위너의 모습도 이날의 관전 포인트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위너는 마가렛 리버로 떠난다. 마가렛 리버는 이전에 공개됐던 대표 이미지 속 장소로 아름다운 해변과 최상의 파도를 자랑하는 서퍼들의 성지. 위너는 서퍼를 향한 부푼 꿈을 안고 배워본 적 없는 서핑에 처음으로 도전할 예정이다. 지금껏 한 번도 운동으로 칭찬을 받지 못했던 위너가 과연 이번에는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에 기대가 쏠린다.

‘꽃보다 청춘 위너’는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50분에 tvN에서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