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온’ 서현진♥양세종, 해피엔딩 향한 최적의 온도는?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SBS '사랑의 온도' / 사진제공=팬 엔터테인먼트

SBS ‘사랑의 온도’ / 사진제공=팬 엔터테인먼트

어긋나는 온도차로 헤어졌던 ‘사랑의 온도’ 서현진과 양세종. 다시 만난 온수커플의 사랑은 이제부터가 시작이다. 21일 마지막회를 앞두고, 온수커플이 찾게 될 최적 온도는 무엇일까.

이현수(서현진)와 온정선(양세종)은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에서 헤어지고, 다시 만나며 “타이밍에 지지 않으려면 계속 사랑하는 수밖에 없다”는 것을 깨달았다. 사랑의 최적 온도를 찾고, 사랑을 지키는 데에는 두 사람의 노력이 필요했다.

서로에 대한 절실함으로 다시 만났으나, 온수커플 앞에 주어진 문제는 여전했다. “부부는 헤어졌다 다시 만나 같은 문제로 다시 헤어진다”는 현수의 말에 정선은 “헤어지진 말자”며 끝을 정해놓고 다시 만나자고 말했다. 사랑을 확인하기도 전에 헤어져야 했던 지난 5년과 흔들리는 서로에게 지쳐 헤어졌던 기억은 현수와 정선 모두에게 아프게 남아있었다.

레스토랑 ‘굿스프’의 미슐랭 원스타를 받은 정선과 드라마 ‘착한 스프’ 편성을 받은 현수는 일과 사랑을 병행하는 여유를 가지기도 했다. “내 최악의 날은 이 남자에겐 최고의 날이다”라고 할 정도로 각자의 일에 있어서 이상하리만치 어긋났던 두 사람이지만, 넘쳐나는 손님으로 바쁜 정선과 당겨진 드라마 편성으로 바빠진 현수는 짬짬이 데이트를 즐기며 순조롭게 최적 온도를 찾아갔다.

현수와 정선이 가장 크게 부딪혔던 유영미(이미숙)와의 관계도 합의점을 찾았다. 현수는 영미에게 온 전화를 정선에게 먼저 전했고, 정선 또한 더 이상 영미와 현수의 만남을 막지 않았다. 영미와 가족이기 때문에 풀기 힘든 정선과 가족이 아니라서 받을 수 있다는 현수는 서로의 입장을 이해했고, 홀로 남은 영미의 자신도 노력하고 있다는 고백은 오랜 시간 틀어졌던 모자관계의 회복 또한 기대하게 했다.

‘사랑의 온도’는 온라인 동호회 채팅으로 시작해 현실에서 만나게 된 드라마 작가 지망생 현수(닉네임: 제인)와 프렌치 셰프를 꿈꾸는 정선(닉네임: 착한스프), 그리고 이들의 주변 인물들을 통해 피상적인 관계에 길들여져 있는 청춘들의 사랑과 관계를 그리고 있는 멜로드라마다. 21일 오후 10시 방송.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