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판사판’ PD “나해령, 걸그룹 출신인줄 몰랐다…노력하는 연기자”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나해령,이판사판

나해령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SBS 새 수목드라마스페셜 ‘이판사판’(극본 서인, 연출 이광영)의 이광영 PD가 나해령에 대해 “처음엔 걸그룹 출신인줄 몰랐다”고 밝혔다.

‘당신이 잠든 사이에’ 후속으로 22일 첫방송되는 ‘이판사판’은 오빠의 비밀을 밝히려는 법원의 자타공인 ‘꼴통판사’ 이정주(박은빈)와 그녀에게 휘말리게 된 차도남 엘리트판사 사의현(연우진)의 이판사판 정의찾기 프로젝트다.

나해령은 재벌 3세로 타고난 미모와 비상한 두뇌를 지녔고 자신의 인생을 바꿔준 의현을 따르는 이른바 ‘의현바라기’인 로스쿨 학생 진세라 역을 맡아 연기한다.

이광영 PD는 “처음에는 해령이 걸그룹 출신인줄 모르고 이야기를 나눴다”라며 “그리고 오디션을 봤는데 세라캐릭터에 맞는 연기를 잘해내더라”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어 “아직까지는 상황상 많은 촬영을 못했지만, 그래도 카메라 앞에 서면 굉장히 열심히 한다”하며 “특히 모든 스태프들에게 일일이 인사하는 착한 성품에다 촬영장 분위기도 띄울 줄 아는 센스가 있어서 모두들 좋아할 수 밖에 없다”고 소개했다.

해령은 2008년 영화 ‘아들의 여자’를 통해 본격적으로 데뷔했고, 2013년부터는 걸그룹 베스티멤버로도 활약했다. 이후 그룹 활동뿐만 아니라 영화 ‘사사건건’, 드라마 ‘나인:아홉번의 시간여행’, ‘하이스쿨’, ‘엄마, 내겐 사랑스러운 그녀’, ‘내 마음의 꽃비’, 웹드라마 ‘9초-영원한 시간’등에도 출연하면서 연기 경력도 다졌다.

한 방송 관계자는 “해령이 이처럼 다양한 작품에서 신선한 모습을 보여준 덕분에 이번 작품에 대한 기대 또한 크고, 이에 이광영 PD 또한 주저없이 칭찬한 것”이라며 “특히 극중 캐릭터를 위해 법과 관련된 다큐멘터리와 드라마들도 시청하면서 몰입하고 있고, 또한 패션으로도 돋보일 그녀를 지켜봐달라”라고 설명했다.

‘이판사판’은 22일 수요일 오후 10시를 시작으로, 매주 수·목요일 SBS를 통해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