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테 디 콰트로 “2집 ‘Classica’, 크로스오버의 한국화를 위한 시도”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포르테 디 콰트로 /사진제공=유니버설뮤직클래식

포르테 디 콰트로 /사진제공=유니버설뮤직클래식

크로스오버 보컬 그룹 포르테 디 콰트로(Forte Di Quatro)가 크로스오버 장르의 한국화를 위해 다양한 시도를 꾀했다. 21일 발매된 2집 앨범 ‘클래시카(Classica)’를 통해서다.

포르테 디 콰트로는 이날 오후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카오스홀에서 2집 앨범 발매를 기념하며 미디어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새 앨범을 소개하고 타이틀곡 ‘좋은 날’을 비롯해 ‘외길’ ‘러브 오브 마이 라이프(Love Of My Life)’ 등의 수록곡을 들려줬다.

그 중 타이틀곡인 ‘좋은 날’은 라흐마니노프의 교향곡 2번 3악장에 한글 가사를 얹은 곡으로, 듣는 이로 하여금 잊고 지내던 아름다운 추억들을 떠오르게 만든다.

이 외에도 이번 앨범에는 라흐마니노프, 차이코스프스키, 말러, 비제, 로드리고 등의 클래식 명곡에 한글 가사와 포르테 디 콰트로만의 화음을 더해 새로운 음악을 탄생시켰다. 퀸, 마이클 잭슨, 스콜피어스 등 팝 명곡들도 재해석해 실었다.

이에 대해 고훈정은 “제목 그대로 좀 더 클래식의 색채를 많이 담았다”고 설명했다. 김현수는 “크로스오버의 한국화를 위한 시도였다”고 보탰다. 손태진은 “오케스트라와 함께 녹음을 하며 연주자들과 함께 호흡하고 소리를 내야 했다. 어려움도 있었지만 감사하게 녹음을 잘 마쳤고, 덕분에 실력도 늘었다”고 소회를 털어놨다.

‘클래시카’는 영화 ‘올드보이’ ‘건축학개론’과 드라마 ‘겨울연가’ 등의 음악 작업에 참여한 작곡가 이지수가 참여했으며 시티 오브 프라하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기타리스트 함춘호, 피아니스트 송영주 등의 연주가 더해져 완성도를 높였다.

포르테 디 콰트로는 JTBC ‘팬텀싱어’의 초대 우승팀으로 뮤지컬배우 고훈정, 테너 김현수, 베이스 손태진, 테너 이벼리로 구성됐다. 지난 5월 내놓은 데뷔앨범으로 한국형 크로스오버가 나아가야 할 방향성을 제시했다는 호평을 이끌어냈다. 당시 데뷔앨범 발매를 기념하며 14개 도시 16회 공연으로 전국투어 콘서트도 개최했다. 최근에는 일본에서 데뷔앨범을 발매하고 현지 쇼케이스, 인터뷰 등의 프로모션에 돌입해 세계 시장에 첫 발을 내디뎠다.

이제 포르테 디 콰트로는 두 번째 전국투어 콘서트 ‘클래시카’로 관객들을 만난다. 광주(11일), 수원(12일) 공연을 마쳤으며 앞으로 대전, 고양, 대구, 서울, 울산, 인천, 구리, 부산, 전주, 성남 등 12개 도시 15회 공연으로 아름다운 하모니를 선사할 전망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