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부자들’ 이재오 “文 정부, 적폐청산 아닌 적폐생산 중”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이재오 늘푸른한국당 대표가 채널A '외부자들'과 전화 인터뷰를 한다. / 사진제공=채널A

이재오 늘푸른한국당 대표가 채널A ‘외부자들’과 전화 인터뷰를 한다. / 사진제공=채널A

이명박 전 대통령 최측근 이재오 늘푸른한국당 대표가 채널A ‘외부자들’에서 문재인 정부에 대한 작심비판을 쏟아낸다.

21일 방송되는 ‘외부자들’에서 이재오 대표는 전화 인터뷰를 통해 “(현 정부가) 적폐청산 한다고 해 처음엔 동의했다. 그런데 요즘 하는 것을 보면 적폐청산은 없고 MB를 잡아가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이것은 적폐청산이 아니고 적폐생산“이라며 ”적폐를 생산한다는 것은 정치보복이라고 봐야 한다“고 단언했다.

또 문재인 정부의 부서별 적폐청산 TF 구성에 대해 이재오 대표는 “박근혜 정부 시절 창조경제를 각 부서마다 만드는 것처럼 생각하는 모양”이라며 “이것이야말로 적폐고 6·25때 완장 부대들이 설치는 것과 똑같은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재오 늘푸른한국당 대표와의 전화 연결과 최근 입을 열기 시작한 MB맨들의 운명에 대한 외부자들의 토론은 21일 오후 11시 채널A ‘외부자들’에서 공개 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