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터처블’ 제작발표회 현장, 폭발물 위협…경찰 수색 ‘소동’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폭발물 신고 전화가 걸려온 '언터처블' 제작발표회 현장을 수색하는 모습

21일 오후 2시로 예정됐던 JTBC  드라마 ‘언터처블’ 제작발표회장에 폭발물을 터뜨리겠다는 협박전화가 걸려와 경찰특공대가 수색을 위해 취재진을 밖으로 내보내고 있다.  

JTBC  드라마 ‘언터처블’ 제작발표회 현장에 폭발물이 설치됐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특공대와 경찰견이 출동해 수색을 벌이는 등 한바탕 소동이 펼쳐졌다.

21일 오후 2시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 열릴 예정이던 JTBC 금토드라마 언터처블 제작발표회가 갑작스럽게 지연됐다.

행사 시작이 임박한 시간에 장내 아나운서는 ”현장 실내 수색이 불가피하다”며 취재진을 모두 행사장 밖으로 내보냈다.

곧 이어 경찰특공대와 경찰견, 군인등이 현장을 수색하면서 발표회장은 순식간에 아수라장이됐다. 15분만에 수색을 마친 후 기자들의 입장이 다시 시작됐으나 이번에는 경찰이 일일이 신분증을 검사하고 가방을 수색하느라 발표회가 지연됐다.

상황이 모두 끝난 후 아나운서는 “오후 13시 10분 쯤 신원 미상의 남성이 호텔 측으로 전화를 걸어 ‘언터처블’ 제작발표회를 하는 걸로 알고 있는데 원한이 있다며 폭탄을 터트리겠다고 위협했다”고 발표했다. 이어 “호텔은 이에 따라 협박 사실을 JTBC에 알리고 위험에 대비했다”며 “혹시 모를 사고에 대비해 경찰들이 수색을 마쳤으며 행사장 내부에는 위험물이 없음을 알려왔다.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고 말했다.

오는 24일부터 방송되는 ‘언터처블’은 삶이 전부인 아내를 잃고 가족의 추악한 권력과 맞서는 차남 장준서(진구 분)와 살기 위해 악인이 된 장남 장기서(김성균 분), 두 형제의 엇갈린 선택을 그린 액션 추격극이다.진구, 김성균, 고준희, 정은지를 비롯해 박근형, 최종원, 예수정, 신정근, 손종학, 박원상, 진경 등 연기파 배우들이 출연한다. 이날 행사에는 진구, 김성균, 정은지, 고준희 등이 참석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