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드거 앨런 포’ 이창섭 “지루할 틈 없는 작품, 기대된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에드거 앨런 포'에 출연하는 그룹 비투비의 이창섭 / 사진제공=쇼미디어그룹

뮤지컬 ‘에드거 앨런 포’에 출연하는 그룹 비투비의 이창섭 / 사진제공=쇼미디어그룹

그룹 비투비(BTOB) 이창섭이 뮤지컬 ‘에드거 앨런 포’를 두고 “여러 장르가 포함된 작품으로 지루할 틈이 없을 것”이라고 소개했다.

이창섭은 21일 오후 2시 서울 신사동 광림아트센터 BBCH홀에서 열린 ‘에드거 앨런 포'(연출 노우성)의 프레스콜에서 “연달아 뮤지컬을 하고 있다. 올해만 세 작품 째인데 힘든 점은 없다”며 “특히 넘버(뮤지컬 삽입곡)가 좋은 ‘에드거 앨런 포’에 출연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그는 극중 주인공 포 역을 맡았다. 앞서 뮤지컬 ‘꽃보다 남자’와 ‘나폴레옹’ 등에 출연하며 실력을 쌓있다.

이창섭은 “‘에드거 앨런 포’는 포의 인생을 함축 시켜놨다. 괴기스럽지만 사랑스러운 매력도 있다. 무서운 반면 슬픔도 있다”면서 “여러 장르가 녹아 있어서 지루할 틈 없이 재미있게 관람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에드거 앨런 포’는 19세기 미국을 대표하는 작가 에드거 앨런 포의 삶을 그린다. 에드거 앨런 포가 2살 때 겪은 어머니의 죽음, 첫사랑과의 이별, 어린 아내의 죽음, 라이벌의 시기와 질투 등을 바탕으로 구성했다. 작곡가 에릭 울프슨은 그의 삶에서 영감을 받아 극본과 음악을 완성했다.

노우성 연출가를 필두로 음악감독 김성수, 안무감독 서병구, 무대디자이너 서숙진 등이 힘을 모았다. 김수용·정동하·윤형렬·이창섭·최수형·에녹·정상윤·백형훈·안유진·최우리·김시라·유보영 등이 출연하며, 내년 2월 4일까지 광림아트센터 BBCH홀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