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셀러 ‘원더’, 영화로 본다…내년 1월 국내 개봉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영화 '원더' 북미 포스터

영화 ‘원더’ 북미 포스터

뉴욕타임즈 베스트셀러 115주간 1위, 전 세계 45개국 독자들에게 감동과 웃음을 선사했던 동명의 베스트셀러 원작을 바탕으로 한 영화 ‘원더’가 내년 1월 국내 개봉을 확정했다.

영화 ‘원더’는 헬맷 속에 자신을 숨기며 살아왔던 아이 어기가 세상 밖으로 나와 편견에 당당히 맞서 진짜 자신을 마주하는 용기를 그린다.

‘원더’는 지난 11월 17일 북미에서 개봉, 첫 주에 2,700만불의 흥행 수익을 기록한 작품이다. 또한 관객들의 평점을 토대로 매겨지는 시네마스코어에서 드물게 A+평점을 받는 등 탄탄한 입소문을 얻고 있어 앞으로의 흥행 선전이 기대되는 작품이기도 하다.

주인공 어기 역은 영화 ‘룸’에서 천재적인 연기력으로 크리틱스 초이스 시상식 신인상, 캐나다 스크린 어워즈 남우주연상 등을 수상한 아역 제이콥 트렘블레이가 맡았다. 또 ‘먹고 기도하고 사랑하라’ ‘노팅힐’의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에 빛나는 줄리아 로버츠, ‘미드나잇 인 파리’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 등 대중성과 작품성을 넘나드는 오웬 윌슨의 출연으로 화제를 모았다.

게다가 ‘월플라워’로 토론토국제영화제, 시카고 비평가 협회상 후보에 오르며 평단과 관객에게 인정받고 ‘미녀와 야수’ 각색을 맡았던 스티븐 크보스키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소설의 감성을 뛰어난 영상미로 구현해내는 그의 주특기가 다시 한 번 빛을 볼 예정이다.

‘원더’는 2018년 1월 국내 개봉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