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보경, 이별하는 남녀를 위한 ‘이별 선물'(종합)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가수 김보경이 2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듀엣곡 ‘이별선물’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자신은 언제나 기타와 함께"라며 기타와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가수 김보경이 2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듀엣곡 ‘이별선물’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기타를 들고 참석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또 하나의 사무치는 이별 노래가 탄생했다. 김보경과 먼데이키즈가 각각 이별하는 여자, 남자가 되어 노래를 주고 받는 ‘이별 선물’ 얘기다. 김보경과 먼데이키즈는 2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쇼케이스를 열고 신곡을 선보였다.

‘이별선물’은 이별의 순간에 서로가 입기를 바랐던 옷을 선물처럼 입고 연인을 마주한 애절함을 노래한 듀엣 발라드다. 노을의 ‘청혼’을 작사한 박채원, 작곡가 한재준(Takey), 가수 범키가 만든 곡이다. 범키는 작곡에 참여했다.

김보경은 “졸업할 때 이별도 많이 하는데 그때 이 곡이 많이 불려졌으면 한다”며 차트 순위에 대한 욕심은 크게 없다고 말했다. 그는 “차트 순위보다 제가 원하는 것은 길거리에 지나가다가 제 노래가 들리는 것, 또는 스트레스 풀러 노래방에 혼자 갔는데 옆방에서 제 노래가 들려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보경은 “원래는 ‘하얀 원피스’가 제목이었다. 편한 옷만 입고 남자친구를 만나던 여자가 이별하는 날 평소 남자가 그토록 입어주길 원하는 하얀 원피스를 입고 가는 내용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김보경은 이어 “결국에는 그 하얀 원피스가 남자를 위한 이별 선물이 된다는 점에서 착안해 제목을 ‘이별 선물’로 바꿨다”고 설명했다.

독특하게도 이 곡에는 일반적인 발라드와는 달리 브릿지 파트(곡의 연결 부분을 일컫는 말)가 없다. 때문에 절정으로 치닫는 분위기가 더 극적으로 연출되는 효과가 있다. 김보경과 먼데이키즈의 호소력 있는 보컬도 극적인 분위기를 돋보이게 만든다.

뮤직비디오에는 연인의 행복했던 모습부터 이별의 과정까지 담았다. tvN 드라마 ‘크리미널 마인드’에 출연했던 신인 배우 고윤이 남자 주인공으로 출연해 김보경과 연기 호흡을 맞췄다. 김보경은 “그 동안에는 저 혼자 나온 뮤직비디오가 많았는데 이번에는 남자 배우와 함께 연기를 펼쳐서 새롭다. 몇년 째 솔로였는데 애정신을 찍게 돼 훈훈했다”고 설명했다.

김보경,먼데이키즈,쇼케이스

가수 김보경과 먼데이키즈가 2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듀엣곡 ‘이별선물’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하트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혼자라도 될 걸 그랬어’로 널리 알려진 김보경은 최근에는 드라마 ‘마녀의 법정”피노키오”쓰리데이즈”육룡이 나르샤’ 등 다수의 OST 작업에도 참여했다. 김보경은 “OST가 늘어갈수록 뿌듯한 느낌이 있었다. 드라마에서는 내 얼굴이 안 보이지만 사람들이 내 목소리라는 걸 알아차렸다는 댓글을 봤을 때 그랬다”고 털어놨다.

김보경은 솔로와 밴드 겸업도 선언했다. 그는 “고등학교 때부터 밴드 음악을 좋아해 밴드 네온의 멤버로도 활동할 예정”이라며 “솔로 여가수 김보경으로서의 활동과 병행하는 거다. 윤도현 밴드가 있고 솔로 YB가 있는 것과 같은 맥락”이라고 설명했다.

김보경이 예상하는 밴드 음악 발매 시기는 내년 초다. 김보경은 “버스킹과 록페스티벌에도 활발히 참여하고 싶다”며”자작곡을 많이 써놨으니 밴드를 통해서 보여드릴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별선물’의 음원과 뮤직비디오는 21일 정오에 공개됐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