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문의 일승’, 3차 티저 공개… 윤균상 ‘강렬 액션’ 예고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SBS '의문의 일승' 티저 영상 캡처

사진=SBS ‘의문의 일승’ 티저 영상 캡처

SBS 새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이 시커먼 대한민국의 판을 뒤엎는다.

오는 27일 처음 방송되는 ‘의문의 일승’(극본 이현주 연출 신경수)이 음모에 휘말린 사형수 윤균상(김종삼, 오일승)의 모습을 담은 3차 티저를 공개했다. 캐릭터가 돋보인 1차 티저, 누명 쓴 사형수의 사연을 그린 2차 티저에 이어 이번 영상은 더욱 풍부한 이야기와 긴장감 넘치는 액션을 선보이며 몰입도를 높였다.

3차 티저 영상은 비밀스러움을 간직한 국정원과 윤유선(국수란)의 카리스마 있는 연설이 교차되며 시작한다. “더 큰 대한민국을 위해 기여했다”는 윤유선의 연설, 하지만 수상한 공작을 벌이는 국정원의 모습이 등장한다. 이처럼 상반된 이야기는 티저 도입부부터 호기심을 자극하며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어 ‘누구를 위한 일인가’, ‘전 대통령의 비자금 천억’이라는 카피와 함께 전국환(이광호)이 등장, 이 모든 일이 전국환을 중심으로 흘러가고 있음을 짐작하게 한다. 그리고 의문의 세력에 의해 습격을 당하는 윤균상, 사건을 종결 짓기 위해 누군가에게 지시를 하는 윤유선, ‘비밀을 알면 죽는다’라는 문구가 연이어 나타난다. 이 같은 모습은 윤균상이 살아남기 힘든 사건에 발을 들인 것을 암시하며 궁금증을 유발한다.

결국 윤균상은 ‘음모에 휘말린 사형수’가 됐다. 윤균상이 전국환에게 자신의 목숨값으로 천억을 찾겠다고 한 것. 천억을 찾는 미션에 돌입한 윤균상은 ‘끝까지 살아남아야 한다’라는 목표로 움직이기 시작한다. 긴박하게 쫓기는 윤균상의 모습은 팽팽한 긴장감을 자아내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또한 마지막에 등장한 ‘시커먼 대한민국의 판을 뒤엎다’라는 카피는 극중 윤균상이 보여줄 활약에 기대감을 키웠다.

50초의 짧은 영상에도 불구하고 음모에 휘말린 윤균상의 모습을 긴장감 넘치게 그려내며 본방송을 더욱 기대하게 했다. 무엇보다 빼놓을 수 없는 것이 액션이다. 벙커를 통해 교도소를 빠져나가고, 다급하게 쫓기고 높은 곳에서 뛰어내리는 등 스케일이 돋보이는 윤균상의 액션은 풍성한 볼거리를 예고하며 시선을 끌었다.

‘의문의 일승’은‘사랑의 온도’ 후속으로 오는 27일 오후 10시에 처음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