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남자의 비밀’ 송창의, 결심→분노→각성…’긴장 UP’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KBS2 '내 남자의 비밀' 방송화면

/ 사진=KBS2 ‘내 남자의 비밀’ 방송화면

한지섭! 넌 이제 죽었어! 넌 강재욱이야 강재욱이라고!”

KBS2 일일드라마내 남자의 비밀에서 송창의는 무서운 속도로 자신의 영역을 키워가고 있는 한지섭을 연기하며 호연을 펼치고 있다.

이에 매회 캐릭터의 변화를 탁월하게 그려내며 호평받고 있는 그가 각성에 들어간 변모 과정을 되짚어봤다.

위기가 두렵다고 피하면 기회도 함께 사라지는 거구요” – 29회 中

29회에서는 한지섭(송창의)이 강재욱(송창의)의 가면을 뜯어내기 시작했다. 위선애(이휘향)의 그림자에 갇혀 이도저도 못한 채 눈물만을 훔쳤던 그가 그녀에게 반박하기 시작한 것.

여기에 한지섭은 가족을 파탄에 이르게 한 분양사기사건을 조사하던 자신을 향해 분노하는 위선애에게위기와 기회는 같이 오는 법입니다. 위기가 두렵다고 피하면 기회도 같이 사라지는 거구요라고 응수하며 이전과는 다른 그의 결연한 의지를 보였다.

제 가족입니다! 저한텐 가장 소중한 사람이라고요!” – 33회 中

33회에서는 한지섭의 분노가 극에 달했다. 위선애 몰래 그림액자 뒤에 숨겨놓았던 가족사진이 조각조각 찢어져 있었기 때문.

이는 흔들리는 한지섭을 더욱 압박하기 위한 위선애의 술수였고 이에 한지섭은제 가족입니다! 저한텐 가장 소중한 사람이라고요!”라며 울분을 폭발시켰고 그간 참아왔던 괴로움을 드러냈다.

그래..한지섭 네가 죽어야해. 그래야 모두가 살아” – 36회 中

36회에선 강재욱의 가면이 아닌 진짜로 살겠다는 한지섭의 결심이 확신에 도달했다. 자신의 행동 때문에 아이를 유산한 아내 기서라(강세정)의 소식이 그를 각성하게 만들었다.

그동안 강재욱의 삶을 대신 살아갔다면 이젠 가짜가 아닌 진짜가 되겠다는 굳은 의지를 표출하며그래.. 한지섭 네가 죽어야해. 그래야 모두가 살아라고 읊조리는 그의 눈빛은 사냥감이 아닌 사냥꾼 그 자체를 보여줬다.

이처럼 송창의는 심도 있는 감정연기를 바탕으로 드라마의 활력은 물론 긴장감을 배가시키고 있다. 또 그는 한지섭의 서사에 생동감을 불어넣어 묵직한 존재감을 발산하며 극의 재미를 더하고 있다.

완벽하게 각성에 이르게 된 한지섭으로 열연을 펼치고 있는 송창의는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 오후 7 50분 방송되는내 남자의 비밀에서 만날 수 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