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덕제 성추행 논란’ 여배우 “제2의 피해자 발생하지 않길”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배우 조덕제, 여배우A 측 변호사/사진=텐아시아

배우 조덕제, 여배우A 측 변호사/사진=텐아시아

‘조덕제 성추행 논란’의 여배우A씨가 “너무 힘들다”며 “제2의 성폭력 피해자 발생하지 않도록 공정하게 보도해주면 좋겠다”고 밝혔다.

여배우 A씨는 21일 서울시 강남구 라마다호텔에서 이 사건과 관련한 기자회견이 끝난 뒤 직접 모습을 드러내 이같이 말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A씨 측 이학주 변호사가 참석했고, A씨는 기자회견 후에 잠시 얼굴을 비췄다.

그는 “오늘 이렇게 많이 와주셔서 감사하다. 그동안 너무 힘들었고 지금도 많이 힘들고 앞으로도 힘들 것 같다”며 울먹였다. 이어 “앞으로 저와 같이 제2의 성폭력 피해자 발생하지 않도록 공정성 있는 보도를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짧은 인사를 남긴 후 떠났다.

조덕제는 2015년 4월 영화 촬영 도중 합의되지 않은 상황에서 상대 여배우 A의 속옷을 찢고 바지에 손을 넣어 신체 부위를 만지는 등의 강제추행을 한 혐의로 기소됐다.

지난해 12월 1심에서 검찰은 조덕제에게 징역 5년을 구형했지만 무죄 판결이 났다. 이후 지난 10월 13일 서울고등법원은 조덕제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의 유죄 판결과 함께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를 명령했다. 이에 조덕제는 2심 판결에 불복, 대법원에 상고한 상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