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관왕 ‘굳빠이, 이상’ 측 “앞으로도 혁신적인 작품 만들겠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창작가무극 '굳빠이, 이상' 공연 장면 / 사진제공=서울예술단

창작가무극 ‘굳빠이, 이상’ 공연 장면 / 사진제공=서울예술단

서울예술단이 만든 창작가무극 ‘꾿빠이, 이상’이 지난 20일 충무아트센터에서 열린 ‘제6회 예그린 뮤지컬 어워드’에서 혁신상과 안무상(예효승), 무대미술상(여신동) 등 3관왕을 차지했다.

지난 9월 21일부터 30일까지 공연된 ‘꾿빠이, 이상’은 시인 이상의 유실된 ‘데드마스크’를 소재로 한 작품이다. 무엇보다 무대와 객석을 허무는 새로운 시도를 통해 관객을 공연에 참여하도록 만들었다.

시인의 시와 삶을 비롯해 무대와 객석의 구분이 없는 공연장까지, 관객들에게 신선한 예술 체험을 선사했다. 공연은 전회 매진을 기록했다.

서울예술단 이용진 이사장은 “서울예술단의 새로운 시도에 지지를 보내주고 ‘혁신상’까지 받아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 더 혁신적인 작품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