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드시 잡는다’ 백윤식 “전작 일당백 액션 →본능적인 액션”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백윤식,반드시잡는다

배우 백윤식이 21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반드시 잡는다’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이승현 기자lsh87@

배우 백윤식이 영화 ‘반드시 잡는다’에서 전작과는 다른 본능적인 액션을 펼쳤다고 말했다.

백윤식은 21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에서 열린 영화 ‘반드시 잡는다’(감독 김홍선) 기자간담회에서 “이번 작품에서는 본능적인 액션이라고 해야하나. 방어수준이었다”고 운을 뗐다.

백윤식은 “전작에서는 일당백하는 액션이었는데 이번에는 반대되는 액션이라고 볼 수 있다. 액션이라고까지 말씀을 드리는 게 애매하다는 생각도 든다. 본능, 생활적인 액션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촬영 상황이 극한 상황이었다. 3일간 밤샘 촬영했는데 당시는 힘들었지만 어떤 결과를 갖기 위해서는 어려운 상황도 헤쳐 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백윤식은 “해는 뜨고 해는 진다. 그런 생각으로 밤 촬영에 임했다. 순리적으로 가야하지 않나. 힘든 건 사실이었다”고 덧붙였다.

‘반드시 잡는다’는 30년 전 미제사건과 동일한 수법의 살인이 또다시 시작되자, 동네를 잘 아는 터줏대감(백윤식)과 사건을 잘 아는 전직 형사(성동일)가 촉과 감으로 범인을 쫓는 미제사건 추적 스릴러다. 오는 29일 개봉.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