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문화재단, 서도호 작가 다큐 특별상영회 ..”청년 예술인 응원”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다큐멘터리 '별똥별: 집을 찾아' 속 장면 / 사진제공='별똥별: 집을 찾아'

다큐멘터리 ‘별똥별: 집을 찾아’ 속 장면 / 사진제공=’별똥별: 집을 찾아’

CJ문화재단이 세계를 무대로 활동하는 예술인과 국내 청년 예술인들의 만남을 주선하며 청년들의 꿈을 응원한다.

CJ문화재단은 오는 29일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설치미술가 서도호 작가의 세계관과 작품 ‘별똥별’의 제작과정을 담은 다큐멘터리 ‘별똥별: 집을 찾아’의 특별 상영회를 연다. 지난해 8월 국내에서 처음으로 상영된 이후 재 상영 요청이 이어져 두 번째 자리를 마련한 것이라고 밝혔다.

‘별똥별: 집을 찾아’의 특별 상영회는 스토리업(STORY UP) 프로그램을 통해 신인 스토리텔러들의 창작활동을 돕고 있는 CJ문화재단이 사업역량을 활용해 서 작가의 다큐멘터리를 제작 지원한 인연으로 이뤄졌다. 재단 관계자는 “서호도 작가의 이야기가 세계 진출에 도전하는 차세대 예술인들에게 성취동기를 제공하길 바란다”고 설명했다.

서도호 작가는 서울대학교에서 동양화를 공부한 뒤 미국 로드아일랜드 디자인학교와 예일대학교 대학원에서 회화와 조각을 전공했다. 현재는 설치미술가로 활동 중이다. ‘경험에서 나온 한국적인 것을 통해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세대의 보편적 주제를 보여준다’는 평을 받고 있는 그는 2003년 에르메스 코리아 미술상, 2004년 제19회 선미술상, 2013년 올해의 혁신가상, 2017년 제27회 호암상 예술상을 수상했다.

‘별똥별: 집을 찾아’는 서도호 작가의 대표작 ‘별똥별’의 제작 과정과 6년간의 뒷이야기를 담았다. 2006년 서 작가가 스튜어트 컬렉션의 의뢰를 받아 처음 작업에 착수, 2012년 6월 완성작을 공개한 ‘별똥별’은 캘리포니아 대학교의 한 7층 건물 옥상 모서리에 집의 끝부분만 고정된 설치 작품이다. 서 작가가 유학을 떠나 미국 땅을 처음 밟았을 때 받은 “하늘에서 뚝 떨어진 것만 같은 느낌”을 반영한 것으로, 다큐멘터리에는 실현 불가능하리라 생각한 아이디어가 작품으로 현실화되는 과정이 생생하게 녹아있다.

50분간의 다큐멘터리 상영 후에는 포항공과대학교 인문사회학부 우정아 교수의 사회로 ‘관객과의 대화’를 마련한다. 서도호 작가는 작업 기간 동안 경험하거나 느낀 어려움, 그럼에도 불구하고 꿈을 포기하지 않았던 이유와 극복 방법, 자신만의 창작 기법 등을 소개할 예정이다.

CJ문화재단은 “CJ는 ‘기업이 젊은이의 꿈지기가 되어야 한다’는 이재현 회장의 사회공헌 철학을 바탕으로 다양한 문화 인재 지원 사업을 펼치고 있다”며 “앞으로도 현재 활동하고 있는 젊은 창작자들의 콘텐츠 개발을 지원하는 것은 물론 이번 상영회처럼 청년 예술가들에게 영감을 주고 희망을 제시할 수 있는 기회 역시 꾸준히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