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드시 잡는다’ 성동일 “갈비뼈 부러진 액션신 통편집…법 없었으면”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성동일,반드시잡는다

배우 성동일이 21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반드시 잡는다’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이승현 기자lsh87@

배우 성동일이 갈비뼈 부러지면서 촬영했던 액션신이 통편집돼서 아쉬움을 표했다.

성동일은 21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에서 열린 영화 ‘반드시 잡는다’(감독 김홍선) 기자간담회에서 “극중에서 동네 양아치와 만나서 싸우는 장면이 있었는데 통편집 됐다”고 말문을 열었다.

성동일은 “그 장면을 촬영하면서 갈비뼈가 부러지고 금이 갔었다. 그런데 완성해서 다 찍었는데 통편집이 됐다. 법이 없었으면 했다”며 김홍선 감독을 바라봐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여러모로 기억에 많이 남는 작품이었다. 백윤식 선생님과 천호진 선배가 불평불만 없이 하셔서 보고 많이 배웠다”고 덧붙였다.

‘반드시 잡는다’는 30년 전 미제사건과 동일한 수법의 살인이 또다시 시작되자, 동네를 잘 아는 터줏대감(백윤식)과 사건을 잘 아는 전직 형사(성동일)가 촉과 감으로 범인을 쫓는 미제사건 추적 스릴러다. 오는 29일 개봉.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