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영록·적우, ‘2017 송년 디너쇼’ 개최..영원한 오빠와 디바의 만남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전영록(왼쪽), 적우 '송년 디너쇼' 포스터 / 사진제공=블루몽뜨

가수 전영록(왼쪽), 적우 ‘송년 디너쇼’ 포스터 / 사진제공=블루몽뜨

가수 전영록과 적우가 송년 디너쇼에서 호흡을 맞춘다.

전영록, 적우는 오는 12월 26일 오후 7시 서울 한남동 그랜드 하얏트 서울 호텔에서 ‘전영록&적우 투(TWO) 송년 디너쇼’를 개최한다. 색깔이 다른 두 가수의 만남에 팬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전영록은 그간 ‘불티’ ‘아직도 어두운 밤인가봐’ ‘저녁놀’ 등 인기곡을 불렀고, 이지연의 ‘바람아 멈추어다오’ 등을 만들며 작곡가로도 이름을 알렸다. 배우로는 약 30편의 영화에 출연하며 인기를 모았다. 그는 이번 디너쇼에서 42년 경력의 가수로서 다양한 매력을 보여주겠다는 각오다.

2004년 데뷔한 적우는 개성 강한 음색으로 주목받았고, MBC 예능프로그램 ‘일밤-나는 가수다’와 ‘일밤-복면가왕’, KBS2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 등에 출연하며 호응을 얻었다. 디너쇼는 처음인 적우는 “가슴을 울리는 따뜻한 노래를 들려주겠다”고 밝혔다.

㈜블루몽뜨가 주관하고, FX렌트그룹이 후원하는 이번 디너쇼에는 가수 임혁, 피아니스트 제임스 리(James Lee)가 게스트로 출연할 예정이다. 티켓 예매는 오는 22일 오후 2시 인터파크에서 가능하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