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뜬다’ 이연복, ‘미스터 초밥왕’ 변신…스시 스쿨 우등생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 이연복 셰프 / 사진제공=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 이연복 셰프 / 사진제공=JTBC

중식의 대가 이연복이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이하 뭉쳐야 뜬다)’ 패키지에서 스시 요리에 도전했다.

21일 ‘뭉쳐야 뜬다’에서는 일본 오사카에서 ‘스시 스쿨’에 방문한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진다.

평소 스시는커녕 요리 문외한이었던 김용만 외 7명은 상상조차 해보지 못했던 초밥 만들기 수업에 열정적으로 임했다. 그러나 단순해 보이는 외양과는 달리 좀처럼 잘 만들어지지 않는 초밥 앞에서 멤버들은 모두 멘붕에 빠지고 말았다.

그런 멤버들 사이에서 단연 발군의 재능을 발휘하는 사람은 바로 이연복 셰프. 중식의 대가로 불리는 그이지만 초밥 만들기는 처음임에도 불구하고 거침없는 요리실력을 발휘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시범을 보자마자 감각적으로 따라하는 이연복의 모습을 본 스시스쿨 선생님마저 감탄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 결국 ‘초밥 마스터’인 교장 선생님이 등장, 요리 수료증을 직접 전달하기에 이르렀다.

중식계의 마스터 셰프 이연복이 도전한 스시 요리는 21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되는 JTBC ‘뭉쳐야 뜬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