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프하기까지”…’마녀의 법정’ 윤현민의 반전 매력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마녀의 법정' 윤현민 / 사진=방송 캡처

‘마녀의 법정’ 윤현민 / 사진=방송 캡처

KBS2 ‘마녀의 법정’ 윤현민이 박력넘치는 활약을 보여줬다.

지난 20일 방송된 13화에서는 ‘성매매 미성년자 살인사건’의 주범 안태규(백철민)의 폭행장면이 담긴 증거 영상이 공개되고, 조갑수(전광렬)의 비리의 근원 ‘킹덤’의 실체가 수면위로 떠오르며 후반부 전개에 속도를 더했다. 또 동영상 증거를 확보하기 위해 공조한 마이듬(정려원)과 진연희(조우리)가 위험에 빠졌고, 여진욱(윤현민)이 나타났다.

이듬이 위험에 빠진 사실을 알고 현장으로 달려간 진욱은 납치 된 연희와 이듬을 무사히 구했고, 집요하게 쫓아 무차별로 휘두르는 폭력에도 악착같이 동영상 증거를 사수했다.

위기의 순간 등장한 완벽한 타이밍과 위험한 상황에도 거침없이 맞서는 박력, 거기에 처음부터 끝까지 자신보다 이듬을 걱정하는 진욱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특히 이듬을 발견한 순간 이름을 외치며 바로 달려가고, 다친 자신의 몰골은 아랑곳 않고 이듬의 상처를 보고는 속상함에 화를 참지 못하는 진욱의 모습은 지금까지 보여준 면모와는 사뭇 낯선 ‘반전 매력’이라 설렘을 유발했다.

더불어 이듬을 향한 미안함과 죄책감에서 비롯된 진욱의 걱정과 안도의 복잡한 감정이 드러나며, 지금까지 진욱이 모친 재숙(전미선) 대신 얼마나 큰 마음의 짐을 지고 힘들어하고 고민하고 있는지를 짐작케하는 대목이기도 했다.

윤현민은 극 후반부에 접어들면서 인물의 새로운 모습들을 끄집어내며 활약을 더하고 있다. 나날이 업그레이드 되는 캐릭터의 매력과 이를 최대치로 이끄는 그의 안정적인 연기력은 배우로서 신뢰를 쌓으며 작품에 꼭 필요한 인물임을 몸소 증명해 보이고 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