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민, ‘이판사판’ 현장 사진 공개 “늘 밝은 분위기”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POP엔터테인먼트

/사진=POP엔터테인먼트

배우 정유민이 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극본 서인, 연출 이광영) 촬영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정유민은 최근 자신의 SNS를 통해 “여기는 공사판, 우리 진지하다. 늘 밝고 보람되는 너무 좋은 우리 촬영장 이 기운이 전해질거라 믿어요! 22일 첫방송”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파란색 니트와 흰색 셔츠를 입은 정유민이 ‘이판사판’ 촬영현장에서 배우 허준석과 나란히 앉아있다.

극중 정유민은 대한민국 최초이자 제 1호 대통령 여성 경호원 출신의 로스쿨생 황민아 역으로 출연한다. 황민아는 청와대 생활을 하면서 법망을 피해가는 사람들이 법조계 출신임을 깨닫고 법을 직접 파헤쳐 보기 위해 로스쿨에 들어갔다. 카리스마 넘치고 포스 가득한 자태로 감칠맛 나는 연기를 펼칠 예정이다.

소속사 POP엔터테인먼트 측은 “경호원 출신의 로스쿨생이라는 캐릭터에 맞게 연기 뿐만 아니라 체력관리까지 더욱 신경 쓰고 있다”며 “극의 흐름에 자연스럽게 녹아들기 위해 최선을 다해 촬영에 임하고 있으니 지켜봐달라”라고 전하며 기대를 높였다.

‘이판사판’은 오빠의 비밀을 밝히려는 법원의 자타 공인 ‘꼴통 판사’ 이정주(박은빈)와 그녀에게 휘말리게 된 차도남 엘리트 판사 사의현(연우진)의 이판사판 정의 찾기 프로젝트를 그린 드라마로 오는 22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