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깝스’ 혜리, 팩트 노리는 사회부 기자…경찰서 잠입 위해 청소부 변신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MBC '투깝스' 혜리 / 사진제공=피플스토리컴퍼니

MBC ‘투깝스’ 혜리 / 사진제공=피플스토리컴퍼니

MBC 새 월화드라마 ‘투깝스’ 혜리가 청소부로 이직을 했다.

오는 27일 처음 방송되는 ‘투깝스’(극본 변상순, 연출 오현종)에서 보도국의 악바리 사회부 기자 송지안 역을 맡은 혜리의 깜짝 놀랄 비주얼이 공개돼 시선을 사로잡는다.

극중 지안은 불도저 같은 추진력과 능청스런 뻔뻔함을 무장해 사건 현장을 직접 뛰어다니는 보도국 사회부 기자이자 흔한 빽 하나 없이 악으로 깡으로 달려온 열혈 노력파로 新(신) 걸크러시 캐릭터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기자가 아닌 청소부 송지안의 모습이 담겨있어 예비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 하고 있다. 그동안 그녀는 단정하게 묶은 머리, 화장기 없는 얼굴, 셔츠와 슬랙스로 마무리한 일명 커리어 우먼 스타일을 선보였기 때문.

이런 그녀가 예상치 못한 청소 복장을 하고 천연덕스럽게 경찰서에 들어가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더불어 청소 용품 뒤에 숨어 통화를 하고 있는 그녀에게서 ‘팩트 사냥꾼’ 송지안이 심상치 않은 사건을 취재하기 위해 비공식적으로 경찰서에 왔음을 예감케 하고 있는 것. 여기에 송지안이 벽에 숨어 통화하는 미지의 인물은 또 누구일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뿐만 아니라 앞서 캐릭터 티저를 통해 사회부 기자의 파란만장한 나날을 공개, 취재 현장에서 뛰고 구르는 것은 다반사 심지어 머리채를 잡히며 육탄전을 벌이기까지 결코 순탄치 않은 송지안의 하루를 체감케 했다.

사회부 기자인 송지안이 왜 청소부로 위장해 경찰서에 잠입하는 일까지 서슴지 않았는지, 또 그녀가 이렇게까지 변장을 하게 된 상황엔 어떤 사연이 숨겨져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투깝스’는 강력반 형사 차동탁과 뼛속까지 까칠한 사회부 기자 송지안, 그리고 천부적인 사기 재능의 소유자 공수창이 펼치는 판타지 수사 드라마로 오는 27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