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디스코드 주니, ‘4가지 하우스’ 캐스팅…FT아일랜드 이재진과 호흡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4가지 하우스'에 출연하는 레이디스코드 주니 / 사진제공=폴라리스엔터테인먼트

‘4가지 하우스’에 출연하는 레이디스코드 주니 / 사진제공=폴라리스엔터테인먼트

걸그룹 레이디스코드 멤버 주니가 MBC에브리원 4부작 드라마 ‘4가지 하우스’ (극본 이수진, 연출 정희석)의 여주인공으로 발탁됐다.

소속사 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는 21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주니가 ‘4가지 하우스의 여주인공 나윤 역으로 캐스팅됐다고 밝혔다.

‘4가지 하우스는 혼자 사는 것이 익숙해진 현대사회의 사람들이 마음 한켠 숨어있는 외로움을 특별한 셰어하우스에 모여 살며 서로의 감정을 공유하고 진정한 사랑을 찾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주니가 연기할나윤역은 평범한 취준생으로 잘 나가는 집안의 딸이었지만 아버지의 사업이 실패하면서 힘들지만 꿋꿋이 살아가고 있는 인물이다. 특유의 긍정적인 성격과 쾌활함으로 사람들을 기분 좋게 만드는 캐릭터로 언젠가는 자신이 운영하는 음식점을 차리겠다는 당찬 포부를 지녔다.

특히 주니는 이번 ‘4가지 하우스를 통해 FT아일랜드 멤버 이재진과 연기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주니가 출연하는 ‘4가지 하우스 MBC에브리원에서 먼저 방영한 후 모바일 드라마 버전으로 BSP TV채널에서 2018년 상반기에 방송될 예정이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