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생은 처음이라’ 이솜, 뜨거운 눈물 열연 ‘뭉클’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tvN '이번 생은 처음이라' 이솜 / 사진=방송화면 캡처

tvN ‘이번 생은 처음이라’ 이솜 / 사진=방송화면 캡처

tvN 월화극이번 생은 처음이라속 이솜의 절절한 눈물이 안방극장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지난 20일 방송된 ‘이번 생은 처음이라’ (극본 윤난중, 연출 박준화)에서는 마상구(박병은)가 우수지(이솜)의 집 주차장에 불쑥 찾아와 수지 어머니를 배웅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상구의 독단적인 행동으로 보여주고 싶지 않았던 사생활을 들켜버린 수지는 상구에게 적잖은 분노를 느꼈다.

아버지 없는 설움 같은 건 겪을 일 없는 강한 모계사회에서 자라 엄마는 평생 자신이 돌봐야 한다는 신념을 가진 수지에게 결혼은 사치이자 다른 사람들이 사는 세상이었던 것. 하지만 그런 세상을 자꾸 꿈꾸게 하는 상구의 진심 어린 행동과 엄마를 지켜야하는 책임감이 뒤섞인 현실에 수지는 결국 눈물을 흘리고 말았다.

당당함과 쿨함자신의 감정에 솔직한 매력을 가진 캐릭터였기에 이번 장면은 더욱 가슴 깊은 울림을 전했다감정을 억누르는 이솜의 눈물 연기는 보는 이들의 마음을 더욱 저릿하게 만들었다.

하지만 극 말미 마상구의 따뜻한 위로와 센스 있는 사과로 마음의 문을 연 우수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어 오는 21일 방송될 예고편에서 박병은에게 사랑스럽게 안기는 이솜의 모습이 전파돼 많은 이들의 설렘지수를 높이는 동시에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이번 생은 처음이라는 집 있는 달팽이가 세상 제일 부러운 ‘홈리스’ 윤지호(정소민)와 현관만 내 집인 ‘하우스푸어’ 집주인 남세희(이민기)가 한 집에 살면서 펼쳐지는 수지타산로맨스매주 월·화요일 오후 9 30분에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