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세기 소년소녀’ 안세하, 미워할 수 없는 까탈남친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MBC '20세기 소년소녀' / 사진=방송화면 캡처

MBC ’20세기 소년소녀’ / 사진=방송화면 캡처

MBC ’20세기 소년소녀’ 안세하가 까탈남 캐릭터로 사랑받고 있다.

20일 방송된 ’20세기 소년소녀’에서는 서로의 다름을 인정하고 솔직한 모습으로 다가선 정우성(안세하)-한아름(류현경) 커플의 유쾌하고 훈훈한 데이트가 그려졌다.

청결에 유독 예민하고 까다로운 우성은 자신과 정반대로 털털한 아름과 연애를 시작하면서 괜찮은 척, 아닌 척 조심하느라 불편하고 어색한 모습을 보여줬다. 결국 하던 대로 돌아가기로 한 두 사람의 자연스럽고 편한 데이트에서 오히려 더욱 가까워지고 애정이 샘솟는 분위기를 자아내 시청자들의 설렘을 자극하며 호응을 얻었다.

안세하는 손수건 없이는 문도 못 열고, 음식이 옷에 튀는 건 여전히 용납이 안되지만, 여자친구의 얼굴만 봐도 좋은 기색을 숨기지 못하고 자신을 배려해주는 그녀에게 진심으로 감동했다. 꿀 떨어지는 눈빛과 미소를 멈추지 않는 우성의 ‘해바라기 남친’ 매력은 극에 재미와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안세하는 까탈남이 다정하고 사랑스러울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며 새로운 연기변신을 인정받고 이다. 설렘과 까탈을 오가는 생동감 넘치는 표정 연기는 안세하표 로맨틱 코미디를 보여주고 있다는 평이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