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담’ 장항준, “촬영장에 간식차 끊이질 않아” 영화계 마당발!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JTBC '비정상회담' 방송 화면 캡쳐

JTBC ‘비정상회담’ 방송 화면 캡쳐

김무열이 JTBC ‘비정상회담’에 출연해 “촬영장에 장항준 감독의 지인들로부터 간식차가 끊이질 않는다”고 말했다.

20일 방송된 ‘비정상회담’에는 영화 ‘기억의 밤’의 장항준 감독과 배우 김무열이 출연했다. MC들은 김무열에게 “배우인 아내 윤승아가 어떤 응원을 해주었냐”고 물었다.

김무열은 “밥차나 커피차 같은 것이 들어올 스케줄이 없었다”며 “영화계 마당발인 장항준 감독 때문에 촬영 현장에 늘 밥차나 커피차가 준비돼있다”고 밝혔다.

장항준은 “9년 만에 영화를 찍다 보니 주변에서 많이 보내줬다”고 설명하며 “나는 그런 걸 보내는 문화도 몰랐다”고 덧붙였다. 이를 듣고 있던 김무열은 “그래도 윤승아가 촬영 현장에 치킨차를 보내줬다”고 아내의 선물을 자랑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