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상회담’ 김무열, 옹성우·진중권·션·정석원…닮은 꼴 부자!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JTBC '비정상회담' 방송 화면 캡쳐

JTBC ‘비정상회담’ 방송 화면 캡쳐

JTBC ‘비정상회담’에 출연한 배우 김무열이 자신과 닮은 배우들을 자랑했다.

20일 방송된 ‘비정상회담’에는 영화 ‘기억의 밤’의 감독 장항준과 배우 김무열이 등장했다. 전현무는 김무열에 대해 “영화로는 익숙하지만 예능은 이번이 첫 출연이다”라고 소개했다.

이에 캐나다 대표 기욤은 “진중권과 션을 섞어 놓은 것 같다”고 김무열의 첫인상에 대해 말했다. 유세윤은 “처음 예능에 나오자마자 진중권의 닮은 꼴에 등극했다”고 농담을 건넸다.

이어 김무열은 “백지영의 남편으로도 유명한 배우 정석원을 닮았다는 이야기를 많이 듣는다”고 말했다. 유세윤은 “워너원의 옹성우와도 닮았다”고 또 한 명의 닮은 연예인을 소개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