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부해’ 김성주, ‘연복풍 탕수육’으로 박나래에게 선택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20일 방영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화면 캡처.

20일 방영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화면 캡처.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김성주가 ‘연복풍 탕수육’으로 박나래에게 최종 선택을 당했다.

20일 방송된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3주년 기념으로 MC들의 요리 대결이 펼쳐졌다.

안정환은 ‘테리우스 스테이크’, 김성주는 ‘연복풍 탕수육’이었다. 김성주는 “제가 이연복 셰프님을 직접 찾아가서 주방에서 고난이도의 특훈을 수료했다”고 자신만만한 모습을 보였다.

박나래는 안정환의 스테이크 요리를 맛보며 “너무 맛있다”며 박수를 쳤다. 이어 김성주의 ‘사천식 매콤한 탕수육’를 맛봤다. 박나래는 기립박수를 치며 “좀 사기다. 완전 이연복 셰프님이 만든 것 같은 맛”이라고 감탄했다.

이국주도 “소스가 너무 딱 맛있다. 튀김도 바삭하다”고 말했다. 이연복 셰프도 “소스가 진짜 맛있다”고 놀랐다.

박나래는 김성주의 요리를 선택하며 “제가 부먹을 안 좋아한다. 그래서 되게 놀랐다. 부먹으로 나온 탕수육이 맛있었다”고 밝혔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