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생은’ 이솜, 예고 없이 불쑥 나타난 박병은에 분노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20일 방영된 tvN '이번 생은 처음이라' 방송화면 캡처.

20일 방영된 tvN ‘이번 생은 처음이라’ 방송화면 캡처.

tvN 월화드라마 ‘이번생은 처음이라’에서 이솜이 박병은의 일방적인 태도에 분노를 느꼈다.

20일  방송된 ‘이번생은 처음이라’에서는 마상구(박병은)가 우수지(이솜) 앞에 불쑥 나타나 우수지의 어머니 앞에서 “저 수지 남자친구입니다. 제가 모셔다 드리겠습니다”라고 인사했다.

마상구는 이후 우수지의 엄마를 터미널까지 데려다주었고 우수지는 상의 없이 불쑥 일을 진척시킨 마상구에게 화가 났다.

우수지는 마상구를 만나 “몸도 불편한데 우리 엄마 나 혼자 키웠다. 우리 엄마 모시고 살 수 있느냐”라고 물었다. 마상구는 “그럴 수 있다”라고 답했다. 이에 우수지는 “마 대표님 집 처럼 3대가 집지어 함께 사는 그런 평범한 세상 나는 모른다. 우리 엄마 아프면 의지할 사람 나 밖에 없다. 죽어도 묻어 줄 사람 나 밖에 없다”라고 소리쳤다.

이어 우수지는 “그러니 나한테 헛바람 넣지 말아라. 네가 그렇게 따듯하게 굴면 내가 다른 세상 욕심내게 되지 않느냐”라고 덧붙이며 울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