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의 법정’ 윤현민, 정려원·조우리 구하고 동영상까지 입수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KBS2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 방송 화면 캡쳐

KBS2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 방송 화면 캡쳐

KBS2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극본 정도윤, 연출 김영균·김민)의 윤현민이 정려원과 조우리를 구하고 전광렬의 약점이 담긴 동영상까지 입수했다.

20일 방송된 ‘마녀의 법정’에서 이듬(정려원)과 연희(조우리)는 조갑수(전광렬)의 약점을 담은 동영상을 얻으려다 위험에 빠졌다. 갑수의 지시로 납치를 당한 것.

이 사실을 알게 된 여진욱(윤현민)은 경찰과 함께 두 사람이 납치된 집으로 달려가 이들을 구했다. 이어 이듬이 지목한 남자를 쫓아가 동영상까지 손에 넣었다.

상황이 정리되자 진욱은 이듬에게 “사람 왜 이렇게 무모합니까. 나한테 연락이라도 했어야죠”라고 나무랐다.

이듬은 “왜 화를 내고 그래요. 잘못했어요. 미안해요”라고 말했지만 “본인이나 챙겨요. 다 다쳤잖아요”라고 진욱을 걱정하는 말을 건넸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