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의 법정’ 전광렬, “자기들 발로 들어왔으니 발목을 잘라”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KBS2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 방송 화면 캡쳐

KBS2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 방송 화면 캡쳐

KBS2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극본 정도윤, 연출 김영균·김민)의 전광렬이 정려원과 조우리를 습격했다.

20일 방송된 ‘마녀의 법정’에서 이듬(정려원)과 연희(조우리)는 조갑수(전광렬)의 약점을 잡기 위해 동식에게 접근했다.

연희는 동식에게 호감이 있는 척 다가갔지만 동식은 이미 모든 것이 연기라는 것을 알고 있던 상황. 조갑수는 이들에게 두 사람을 납치할 것을 지시했다.

이어 갑수는 “자기들 발로 들어왔으니 발목을 잘라”며 “죽이고 나서 흉기 하나 쥐어놓으면 당방위라고 주장해도 할 말 없다”고 섬뜩한 말을 뱉어 긴장감을 자아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