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의 법정’ 정려원, 유혹 중 낭패 “내가 왜 싫어?”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KBS2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 방송 화면 캡쳐

KBS2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 방송 화면 캡쳐

KBS2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극본 정도윤, 연출 김영균·김민)의 정려원이 남자를 유혹하던 중 망신을 당했다.

마이듬(정려원)은 20일 방송된 ‘마녀의 법정’에서 조갑수(전광렬)의 약점을 잡기 위해 동식에게 접근했다. 그녀는 앞서 당당한 표정을 지으며 “내가 직접 나서겠다. 남자 유혹하는 비법이 있다”고 말했기에 궁금증을 자아냈다.

동식이 있는 술집에 도착한 이듬은 블라우스의 단추까지 풀며 동식에게 접근했지만 그는 자리를 피하며 이듬을 무시했다. 결국 이듬은 “이 정도 성의를 봤으면 한 잔 해주라”고 노골적으로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동식은 아예 이듬을 피해 가게로 나갔다.

부끄러움에 얼굴을 감싼 이듬은 “내가 왜 싫어?”라고 외쳤다. “술 한 잔 하자니까”라며 따라나간 이듬은 엎친 데 덮친 격으로 가게 앞에서 아는 사람을 만나 자리에서 도망쳤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