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도연, 첫 단편영화 ‘보금자리’…압도적 존재감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단편영화 '보금자리'의 전도연/제공=매니지먼트 숲

단편영화 ‘보금자리’의 전도연/제공=매니지먼트 숲

JTBC ‘전체관람가’에서 배우 전도연의 첫 단편 영화 ‘보금자리’가 베일을 벗었다.

지난 19일 방송된 ‘전체관람가’에서는 임필성 감독의 단편 영화 ‘보금자리’가 공개됐다. 전도연이 데뷔 20년 만에 처음으로 참여한 단편 영화다. 그는 독립영화 진흥을 돕는 ‘전체관람가’의 취지에 공감하며 ‘전체관람가’ 출연을 결심했다.

‘보금자리’는 ‘하우스 푸어’를 소재로 한 영화로, 보금자리 주택 청약에 당첨되기 위해 아이를 입양한 가족에게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가족 스릴러다. 실제 사회문제를 소재로 영화를 만들었으며 대본 리딩을 포함해 총 제작 기간은 3일이 걸렸다.

전도연은 촬영 기간에 임필성 감독과 영화에 대한 의견을 나누는 것은 물론 꼼꼼하게 대본을 살피며 영화와 캐릭터에 관한 아이디어를 냈다. 또한 짧은 시간 동안 촬영해야 하는 조건 속에서 아역 배우들이 연기에 집중할 수 있도록 도움과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베일에 싸여 있던 ‘보금자리’가 공개되자 극찬이 쏟아졌다. 20분이라는 짧은 러닝타임에도 장편 영화를 본 것처럼 전도연의 존재감과 연기력은 압도적이었다. 숨소리마저도 대사로 느껴지듯 흡입력이 넘쳤다.

방송 후 시청자들로부터 ‘왜 전도연, 전도연 하는지 알게 해 준 몰입’ ‘전도연의 연기에 몰입돼서 시간이 너무 금방 흘러갔다.’ ‘몰입감 최고였던 작품거기에는 대배우 전도연의 연기력이 한몫!’ ‘숨도 안 쉬고 본 거 같다’ ‘앵글에 잡힌 전도연그 표정 하나가 다 살아있었다’ 등 전도연과 영화에 대한 극찬이 이어졌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