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골경찰2’ 새 멤버 이정진X이재준, “시즌1과 다른 케미, 다른 재미 선사할 것”(종합)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신현준, 오대환, 이정진, 이재준(왼쪽부터)이 2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 서울에서 열린 MBC에브리원 '시골경찰2'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경찰 제복을 입은 배우 신현준(왼쪽부터), 오대환, 이정진, 이재준이 2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 서울에서 열린 MBC에브리원 ‘시골경찰2’ 제작발표회에서 거수경례를 하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MBC에브리원 ‘시골경찰’이 시즌2로 돌아왔다. 새 멤버 이정준-이재준의 합류로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시골경찰2’의 제작발표회가 20일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호텔 서울에서 열렸다.

‘시골경찰2’는 연예인들이 직접 순경으로 생활하며 민원을 처리해 나가는 모습을 그린 리얼리티 프로그램. 연출을 맡은 김재훈 PD는 “시즌1과 포맷의 차이는 없지만 출연진의 변화가 있다”며 “이정진과 이재준이 합류해 기존 멤버인 신현준-오대환과 새로운 케미를 형성한다. 또 이번에는 경북 영주에서 촬영하는데 시골 풍경이 또 하나의 재미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새로 합류한 이정진은 “영주에서 촬영하면서 어릴 적 할머니 댁에 갔던 기억이 떠올랐다. 시골의 정취를 느낄 수 있었고 그곳에 계신 어머님, 아버님이 따뜻하게 맞이해주셔서 너무 좋았다. 곧 두 번째 촬영을 하러 내려가는데 앞으로가 더욱 기대된다”고 말했다.

또 다른 새 멤버 이재준은 “첫 예능이기도 하고 경찰 생활을 하게 돼 많이 긴장했다. 형님들 하는 거 보고 잘 따라 하면서 최대한 누를 끼치지 않게 열심히 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즌1에 이어 시즌2에도 출연하게 된 신현준은 “1편하고는 달리 생각지도 못했던 거친 사건들이 펼쳐진다”고 귀띔했다. 또 “1편에서는 내가 엄마 역할을 했는데 이번에는 정진이가 나를 많이 챙겨줘서 너무 편했다. 내가 ‘영주댁’이라는 별명을 붙여줬는데 요리도 잘하고, 다정하고. 정말 일등 신랑감”이라고 덧붙였다.

기존 멤버 오대환 역시 “시즌 1에서 경험하지 못했던 사건들이 펼쳐졌다. 처음에는 실감이 나지 않아서 계속 의심했는데 진짜 형사분들의 표정이 너무 진지했다. 나도 실제 사건이라는 걸 알고부터는 너무 긴장됐고 다리가 후들거렸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정진은 “시즌1의 최민용-이주승의 자리를 대신하게 된 것에 대한 부담감은 없나?”라는 질문에 “부담감은 없다”고 답했다. 이어 그는 “멤버가 바뀌고 장소도 바뀌었기 때문에 시즌1과 다른 케미, 다른 재미를 선사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시골경찰2’는 오늘(20일) 오후 8시 30분에 처음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