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비’ 정우성 평양 사투리, 전문가도 극찬했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NEW

/사진=NEW

영화 ‘강철비’ 속 정우성의 평양 사투리 비하인드 스토리가 공개됐다.

‘강철비’는 북한 내 쿠데타가 발생하고, 북한 권력 1호가 남한으로 긴급히 넘어오면서 펼쳐지는 첩보 액션 블록버스터다.

정우성은 극중 북한 최정예요원 엄철우 역을 맡았다. 절도 있는 액션과 북한 사투리를 구사하기 위해 정우성은 방대한 자료조사와 공부를 아끼지 않았다.

그 동안 대중에게 친숙한 북한 사투리는 함경도 지방의 사투리로써 강원도와 인접한 지역 특색에 기인한다.

하지만 ‘강철비’ 속 엄철우가 구사하는 사투리는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함경도 사투리가 아닌 평양 사투리다.

정우성은 평양 사투리를 완벽에 가깝게 소화하기 위해 평양 사투리 전문가의 자문을 받는 것은 물론 평양 시민들이 등장하는 유럽의 다큐멘터리를 직접 찾아보고, 북한 영화를 섭렵하는 등 스스로 공부했다.

평양 사투리 전문가는 “정우성의 평양 사투리 소화 능력은 지금 당장 북한 영화에 출연해도 될 정도”라고 칭찬했다.

양우석 감독 역시 “구하기 어려운 평양 자료까지 모두 찾아본 정우성의 노력이 대단했다. 그는 현장에서 엄철우 캐릭터에 완벽히 동화되어 있었다”고 전했다.

‘강철비’는 오는 12월20일 개봉.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