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정수, ‘비행소녀’ MC 합류…이태임에 “주소 알려주세요”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MBN '비혼이 행복한 소녀, 비행소녀' MC 윤정수/제공=MBN

MBN ‘비혼이 행복한 소녀, 비행소녀’ MC 윤정수/제공=MBN

 MBN ‘비혼이 행복한 소녀, 비행소녀(이하 비행소녀)’의 MC로 발탁된 윤정수가 배우 이태임에게 각별한 관심을 보였다. 윤정수는 20일 방송되는 ‘비행소녀’에 MC로 처음 등장할 예정이다.

그는 “최근 가상 이혼의 아픔이 있는 데다 비혼이 46년 9개월 20일째다. 매일 김숙 씨하고만 찍다가 이렇게 여성분들이 많은 곳은 처음 와 본다”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이어 배우 이태임에게 “평소에 너무 뵙고 싶었다”면서 “너무 미인이시고, 정신세계도 독특하실 것 같아서 조금 알아보고 싶기도 했다. 또 큰 시련도 한 번 있었기 때문에 이렇게 다 같이 모여서 서로 상의하고 치유하고 이런 선진국형 문화가 필요하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태임을 향한 윤정수의 관심은 이태임의 일상생활을 보면서도 이어졌다. 이태임은 평소와 다름 없이 일어나자마자 홈쇼핑을 보며 컵라면을 먹기 시작했다. 이 모습을 본 윤정수는 “지난번 방송에서도 컵라면 드시던데…혼자서 라면 먹는 모습을 보니까 안타깝다. 주소 주세요. 제가 볶음밥 보내 드릴게요”라며 자연스럽게 이태임의 주소를 묻기도 했다.

한편 이태임은 집에서만 시간을 보내던 ‘집순이’ 생활에서 벗어나 관심을 끈다. 그녀는 연극 연습부터 요가, 식사, 네일아트까지 모두 집에서 해결하는 모습을 보여왔다. 20일 방송분에서는 처음으로 집 밖으로 나서는 모습을 공개할 예정이다. 시상식 때 착용할 드레스를 입어 보기 위해 외출을 하게 된 것. 이태임은 드레스 가게에 도착해 신중히 드레스를 골랐다.

이를 지켜보던 이채영는 “전쟁이 시작됐다. 시상식 시즌이 가까워져 오면 먼저 예쁜 옷을 골라야 해서 전쟁이다”라며 시상식을 준비하는 배우들의 고충에 대해 털어 놓기도 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