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도라’ 배철수 “일본서 지진 경험…침대에 누워 바지 입었죠”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MBN 정치토크쇼 '판도라' / 제공=MBN

MBN 정치토크쇼 ‘판도라’ / 제공=MBN

MBN 정치토크쇼 ‘판도라’의 진행자인 배철수가 일본에서 겪은 지진 경험담을 들려주며 “지진 때문에 침대에서 일어날 수가 없어서 누워서 바지를 입었다”고 말했다.

20일 방송되는 ‘판도라’에서는 MC 배철수와 정두언·정청래 전 국회의원, 주진우 기자가 지진과 재난 대처법에 대해 이야기한다. 배철수는 “지진 당시 속옷 차림이라 나중에 혹시 잘못되더라도 옷은 입고 발견돼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이같이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주진우 기자도 “일본에 있을 때 지진을 경험했다”며 “당시 휴대전화를 여러 개 갖고 있었는데, 한 개가 보이지 않았다. 겨우 휴대전화를 찾아 속옷 차림으로 밖으로 나갔다”고 지진 경험담을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정청래 전 의원이 ‘문재인 정부의 재난 대처법’에 대해 긴급 판도라를 제시했다. 그러자 배철수는 수능 연기와 관련해 “사실 (우리)집에도 이번에 수능을 치르는 청년이 있다”면서 “수능 전날 컨디션 조절을 위해 일찍 자라고 아들을 방에 들여보냈는데 시험 날짜가 연기됐다는 뉴스를 보고 다시 나오라고 했다”고 털어놨다.

출연자들은 수능 연기에 대해 “쉽지 않은 결정이었을 텐데, 정부의 신속한 대처가 혼란을 줄였다고 생각된다”고 입을 모았다.

‘판도라’는 20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