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판사판’ 박은빈X연우진, 검사·변호사 NO! 판사 YES!(종합)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연우진,박은빈,이판사판

배우 연우진(왼쪽)과 박은빈이 20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신사옥에서 열린 SBS 드라마 ‘이판사판’ 제작발표회에서 유쾌한 포즈를 연출하고 있다. /사진=이승현 기자lsh87@

SBS 새 수목드라마 ‘이판사판’(극본 서인, 연출 이광영)이 새로운 법정물을 예고했다. 검사와 변호사가 아니라 판사를 집중 조명하는 드라마다. 이광영 PD는 “법정 드라마가 지겨웠던 분들에게 새로운 지점으로 다가갈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판사판’ 제작발표회가 20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 13층 홀에서 열렸다. 배우 이덕화, 김해숙, 연우진, 박은빈, 동하, 나해령, 이광영 PD가 참석했다.

‘이판사판’은 오빠의 비밀을 밝히려는 법원의 자타공인 ‘꼴통판사’ 이정주(박은빈)와 그녀에게 휘말리게 된 차도남 엘리트판사 사의현(연우진)의 이판사판 정의 찾기 프로젝트다.

이 PD는 “우리는 판사 드라마다. 검사, 변호사 이야기는 그동안 많이 다뤄졌는데 판사는 무엇을 하는지 궁금했다”며 “요즘 뉴스에서 자주 다뤄져 ‘내가 단역 이상으로 캐스팅해본 적 없는 판사가 어떤 사람들인가’라는 궁금증에서 시작했다”고 기획의도를 밝혔다.

이어 “서인 작가도 오랫동안 준비해서 좋은 구성의 이야기를 만들었으니 많이 기대해줬으면 좋겠다”며 “판사들의 삶을 중심으로 판사들이 겪을 수 있는 이야기를 다루는 드라마”라고 설명했다.

판사 이정주 역을 맡은 박은빈은 “첫 전문직 역할인데 판사 역을 맡게 돼서 영광스러운 한편 부담도 된다”며 “제 주위에 믿을 만한 분들이 많아서 거기에 의지해 열심히 찍고 있다”고 말했다.

연우진은 올해 tvN 드라마 ‘내성적인 보스’, KBS2 드라마 ‘7일의 왕비’에 이어 ‘이판사판’까지 세 작품을 하게 됐다.

그는 “올해 많은 드라마를 통해 여러분께 인사를 드렸는데 그것에 대한 우려와 부담이 있다”고 했다. 이어 “‘이판사판’을 선택한 것은 판사들의 이야기를 살며시 엿보는 느낌의 결이 좋았기 때문”이라며 “기존 드라마의 흐름과는 다른 것에 매력을 느꼈다”고 설명했다.

전작인 SBS ‘수상한 파트너’에서 살인마 연기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동하는  ‘이판사판’에서 일명 ‘검찰청 미친개’라는 별명을 가진 서울중앙지범검찰청 강력부 검사 도한준 역을 맡았다.

동하는 “캐릭터가 달라졌는데 똑같은 얼굴과 목소리라면 ‘너무 비슷하지 않나’ 싶어서 눈에 보이는 것부터 바꿔야겠다는 생각에 헤어스타일, 걸음걸이, 목소리 톤 변화를 생각했다”고 말해 캐릭터 변신을 예고했다.

‘이판사판’은 오는 22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