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판사판’ 동하 “검사 역 위해 목소리부터 걸음걸이까지 바꿔”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동하,이판사판

배우 동하가 20일 오후 서울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신사옥에서 열린 SBS 드라마 ‘이판사판’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이승현 기자lsh87@

배우 동하가 ‘이판사판’ 속 검사 역할을 위해 목소리부터 걸음걸이까지 바꾸려고 노력했다고 밝혔다.

동하는 20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 13층홀에서 열린 SBS 새 수목드라마 ‘이판사판’(극본 서인, 연출 이광영) 제작발표회에서 “배우마다 다르겠지만 저는 대본보다 캐릭터 위주로 분석한다”고 말했다.

동하는 전작 SBS ‘수상한 파트너’에서 살인마 역을 맡아 강렬한 연기를 펼친데 이어 ‘이판사판’에서는 ‘검찰청 미친개’라는 별명을 가진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강력부 검사 도한준 역을 맡았다.

동하는 “똑같은 얼굴, 목소리를 가진 사람이 다른 캐릭터를 맡으면 ‘너무 비슷하지 않나’ 생각이 들 것 같았다”며 “시각적으로 보이는 것부터 바꿔야겠다는 생각에 헤어스타일, 걸음걸이, 목소리 톤 변화를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이판사판’은 오빠의 비밀을 밝히려는 법원의 자타공인 ‘꼴통판사’ 이정주(박은빈)와 그녀에게 휘말리게 된 차도남 엘리트판사 사의현(연우진)의 정의 찾기 프로젝트다. 오는 22일 오후 10시 첫방송.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