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온도’ 김재욱, 외사랑 종지부 찍을 수 있을까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SBS '사랑의 온도' 김재욱 / 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SBS ‘사랑의 온도’ 김재욱 / 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SBS 월화드라마사랑의 온도’ 속 김재욱의 애잔한 외사랑은 어떻게 진행될까.

김재욱은사랑의 온도에서 이현수(서현진) 5년째 바라보고 있는 박정우를 연기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공개 된 사진에는 오늘(20) 방송되는 장면이 일부 담겨 있어 눈길을 끈다. 사진 속 정우는 연락 없이 집에 들어오지 않는 현수를 찾으러 나서며 걱정과 애틋함을 드러냈다. 그동안 정우는 현수를 사이에 두고 정선(양세종)과 날카로운 신경전을 벌이기도 하고 두 사람 사이를 강렬하게 뒤흔들었다

결국 정우의 흔듦으로 인해 두 사람의 서로를 향한 신뢰와 애정이 조금씩 뒤틀어져 있었다는 사실이 공개되며 이야기의 긴장감을 높였다특히 이후 현수와 정선의 사랑을 지켜보기 시작하는 정우의 감정이 서서히 변화하고 있음이 드러나면서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다.

김재욱은 많은 이들에 둘러 쌓여있지만 정작 중요한 순간가장 필요한 사람은 곁에 없는 정우의 외로움을 눈빛과 표정대사 한마디에 담아냈다인생을 엘리베이터에 비유했던 것처럼 지금의 위치에 올라서기 위해 적도친구도 모두 잃었던 정우의 아픔과 사연이 김재욱의 연기에는 고스란히 묻어있어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어냈다.

어느덧 종영을 하루 앞둔 가운데 어떻게 해서든 놓치고 싶지 않았던 사랑을 두고 김재욱이 어떤 결정을 내리게 될지 많은 이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사랑의 온도는 오늘(20) 오후 10 SBS에서 방영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