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MAMA’ 측 “3개 지역 개최, ‘찾아가는 시상식’에 의미”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Mnet 김기웅 국장 / 사진제공=CJ E&M

Mnet 김기웅 국장 / 사진제공=CJ E&M

‘2017 엠넷 아시안 뮤직 페스티벌(Mnet Asian Music Festival, 이하 MAMA)’ 측이 “‘찾아가는 시상식’을 표방한다”고 밝혔다.

김기웅 음악_Mnet 본부장은 20일 서울 상암동 CJ E&M 센터에서는 ‘2017 MAMA’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2017 MAMA’는 세 군데에서 진행한다. 시상식은 하루에 하는 것이 집중도가 높지만 되도록 많은 아시아권 뮤지션들과 함께 하고 싶어서 세 군데 지역에서 나눠 개최한다”고 말했다.

김기웅 본부장은 “국내 시청자가 보기에 ‘2017 MAMA’를 세 번에 나눠 하는 것은 집중도가 떨어지는 일이지만 해당 나라의 사람들에겐 ‘찾아가는 시상식’이 주는 감동이 있다”며 “더 많은 나라 사람들에게 감동을 선사하고 싶다”고 설명했다. 이어 “시상식의 틀은 유지하되 현장에서 다양한 뮤지션을 만나고 방송과 공연을 통합적으로 보여줄 수 있는 시상식, 시상식 이상의 행사가 되는 ‘MAMA’가 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2017 MAMA’는 베트남 호아빈 씨어터(11월 25일), 일본 요코하마 아레나(11월 29일), 홍콩 W(11월 30일), 홍콩 아시아 월드 엑스포 아레나(12월 1일)에 개최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