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생에 웬수들’ 구원 “제대 후 3년 만에 복귀… 현장이 그리웠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구원,전생에 웬수들

배우 구원이 2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MBC 새 일일연속극 ‘전생에 웬수들'(극본 김지은, 연출 김흥동)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구원이 “군 제대 후 3년 만에 카메라 앞에 섰다”고 밝혔다.

구원은 20일 서울시 마포구 상암 MBC에서 열린 MBC 새 일일드라마 ‘전생에 웬수들'(극본 김지은 연출 김흥동)의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연기할 수 있는 현장이 너무 그리웠다”고 털어놨다.

구원은 극 중 수려한 외모에 국내 최고 승소율을 자랑하는 스타 이혼 전문 변호사 민지석 역을 맡았다.

구원은 “좋은 작품에서 좋은 선배님들과 함께할 수 있어 영광이다”라며 “부족한 점이 많지만 할 수 있는 한 최선을 다해서 연기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전생에 웬수들’은 두 가족이 안고 있는 비밀과 악연의 고리를 풀고 진짜 가족으로 거듭나는 이야기를 담은 가족 드라마. 오는 27일 오후 7시 15분에 처음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