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서 한국어 노래할 수 있어 영광”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방탄소년단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RM, 진, 슈가, 제이홉, 지민, 뷔, 정국)이 케이팝 그룹 최초 ‘2017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American Music Awards, 이하 AMAs)’ 무대를 마친 소감을 밝혔다.

방탄소년단은 1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마이크로소프트 공연장(Microsoft Theater)에서 열린 ‘2017 AMAs’에서 무대에 올라 전 세계적으로 사랑받은 LOVE YOURSELF 承 ‘Her’의 타이틀곡 ‘DNA’ 무대를 선보였다.

이날 AMAs는 방탄소년단을 시상식 가장 앞줄에 자리 배치하고, 무대 순서도 공로상을 수상한 다이애나 로스(Diana Ross)의 공연 직전에 오르게 하며 사실상 시상식의 하이라이트를 장식하게 하는 특급 대우를 선사했다.

세계적인 DJ 듀오 ‘체인스모커스(The Chainsmokers)’ 역시 “인터내셔널 슈퍼스타라고 칭하기에도 부족하다”라며 방탄소년단을 소개해 방탄소년단의 글로벌 위상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무대를 마친 방탄소년단은 “지난 5월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 이어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까지 올 수 있을 거라 생각 못했는데 공연까지 하게 돼 꿈만 같았다”라며 “미국 시상식에서 한국어로 된 음악을 선보인다는 것 자체로 굉장히 영광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전 세계 팬들과 새로운 많은 사람들에게 우리의 무대를 보여줄 수 있어서 뜻 깊었다. 많은 분들이 노래를 따라 부르고 응원해주셔서 무대 위에서 정말 행복했고, 최선을 다해 준비한 공연을 잘 마쳐 기분 좋다”고 밝혔다.

‘2017 AMAs’ 참석차 미국을 방문한 방탄소년단은 남은 일정을 소화한 뒤 귀국할 계획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