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범, 4년 만의 단독 콘서트 ‘2018 JAY PARK CONCERT-ALL OF ME’ 개최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박재범 단독 콘서트 'ALL OF ME' / 사진제공=CJ E&M

박재범 단독 콘서트 ‘ALL OF ME’ / 사진제공=CJ E&M

힙합 레이블 AOMG 대표 박재범이 4년 만에 단독 콘서트를 연다.

오는 2018년 1월 20일부터 21일까지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구 삼성카드홀)에서는 박재범이 단독 콘서트 ‘2018 JAY PARK CONCERT – ALL OF ME(이하 ‘ALL OF ME’)’가 개최된다.

박재범은 2012년 단독 콘서트 ‘Jay Park Breed live in Seoul’에 이어 2016년과 2017년 두 해에 걸쳐 AOMG크루들과 함께 국내 및 아시아, 미주에서 개최했던 ‘AOMG Concert 2017-Follow The Movement’까지 매진시키며 남다른 티켓 파워를 과시했다. 때문에 이번 콘서트 역시 뜨거운 예매 전쟁이 펼쳐질 전망이다.

이번 콘서트는 1월 20일부터 21일까지 총 2회 펼쳐진다. 박재범은 힙합, 알앤비 등 자신의 진면모를 발휘할 수 있는 다양한 무대를 준비하고 있다. 특유의 그루브, 달달한 음색으로 기다림에 목마른 팬들을 만족시킬 예정이다.

박재범은 어느 한 장르에 국한되지 않는 음악적 역량으로 ‘제14회 한국대중음악상’ 시상식에서 ‘올해의 음악인’과 ‘최우수 알앤비&소울 음반상’을 수상하며 국내 대표 힙합, 알앤비 뮤지션으로 자리잡았다.

또한 박재범은 아시아 뮤지션 최초로 세계적인 래퍼 제이지(Jay-z)가 설립한 미국의 레이블 락네이션(Roc Nation)과 전속 계약을 체결하여 화제를 모았다.

최근 미국 CNN과의 인터뷰를 비롯해 세계 최대규모 음악 페스티벌 ‘사우스바이사우스웨스트’에 초청됐으며 아시아 27개국에서 방영되는 유명 오디션 프로그램 ‘아시아 갓 탤런트 시즌2’의 심사위원으로도 참여했다.

‘2018 JAY PARK CONCERT – ALL OF ME’의 티켓은 오는 27일 오후 8시 인터파크를 통해 단독으로 판매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