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방 안내서’ 박나래, 세계적인 가수들의 스튜디오에 방문한 사연은?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SBS '내 방 안내서' 박나래 / 사진제공= SBS

SBS ‘내 방 안내서’ 박나래 / 사진제공= SBS

박나래가 SBS ‘내 방 안내서에서 스쿱과 살람의 작업실에 방문한다.

오는 22일 방송되는내 방 안내서에서는 박나래의 느낌 충만한 레코딩 현장이 공개된다.

박나래와 방을 바꾼 스쿱 데빌과 살람 렉은 한국으로 떠나기 전 박나래를 위한 비트를 만들어놓고 그녀에게 자신들의 작업실에서 녹음할 것을 부탁했다스쿱과 살람의 ‘내 방 안내서를 확인한 박나래는 “근데 유명한 작곡가가 비트주면 돈 내는 거 아냐?”라는 말을 남기며 긴장을 감추지 못했다.

스눕 독, 토니 브랙스톤 등 유명 뮤지션들이 거쳐간 LA 탑 스튜디오에 방문한 박나래는 사랑을 찾겠다는 목적 하나로만 찾아 온 LA에서의 경험을 담아 스쿱이 만든 비트 위에 작사하는데 열중했다박나래의 진심이 가득 담긴웃픈가사는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그녀를 좌절감에 빠지게 한 노래 실력도 공개될 예정이다.

우여곡절 속에 완성된 박나래의 노래는 오는 22일 오후 11 10분 방송되는내 방 안내서에서 만날 수 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