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인터뷰] 서신애 “‘역시 서신애’란 말을 듣는 그날까지”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올슉업'에 출연하는 배우 서신애 / 사진제공=다인엔터테인먼트

뮤지컬 ‘올슉업’에 출연하는 배우 서신애 / 사진제공=다인엔터테인먼트

배우 서신애는 일곱 살이던 2004년, 한 우유회사 광고를 통해 데뷔했다. 촬영장은 내내 그의 놀이터였다.  2009년 방송된 MBC 시트콤 ‘지붕 뚫고 하이킥’에서는 언니 역의 신세경과 함께 더부살이를 하는 자매로 나와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이후엔 MBC ‘여왕의 교실'(2013), JTBC ‘솔로몬의 위증'(2016) 등 학교를 배경으로 한 드라마에서 두각을 나타냈다.

올해로 데뷔 13년 차가 된 서신애는 오는 24일 개막하는 ‘올슉업'(연출 유병은)을 통해 뮤지컬에 도전한다. 2011년 어린이 뮤지컬에 출연한 것을 제외하면 700석 규모의 대극장 뮤지컬은 처음이다. 왈가닥 소녀 로레인 역을 맡아 드라마, 영화와는 다른 새로운 매력을 보여줄 예정이다.

10. 데뷔 후 처음으로 뮤지컬을 선택한 이유는요?
서신애 : 중학교 때 뮤지컬 ‘빌리 엘리어트’를 보고 ‘멋있다’고 생각했어요. 그때부터 호기심이 생겼고 언젠가는 경험해보고 싶다고 생각했습니다. 이번에 ‘올슉업’이란 좋은 기회를 통해 꿈을 이뤘지요.

10. 춤과 노래에 대한 부담은 없었습니까?
서신애 : 춤추고 노래하는 걸 좋아해서 뮤지컬도 자주 보러 다녔어요. 들으면서 따라 부르는 가요와 달리, 뮤지컬은 노래를 처음부터 끝까지 제가 이끌어야 하고 다른 배우들과 호흡도 맞춰야 해서 그 점이 쉽지 않더군요.

10. 가장 힘든 부분은?
서신애 : 연기를 하면서 안무에 노래까지 하는데, 정신이 하나도 없어요.(웃음) 그래도 즐겁습니다. 연습 현장은 늘 활기가 넘치고, 다른 배우들과 호흡을 주고받는 과정도 마냥 재미있어요.

10. 연기하는 방식은 어떻게 다른가요?
서신애 : 하면 할수록 드라마, 영화를 할 때와는 확연히 다르다는 걸 느껴요. 무대 위에서는 걸음걸이와 대사 톤 등을 섬세하게 다뤄야 하죠. 무엇보다 뮤지컬은 카메라에 담기는 게 아니어서 무대 위라면 어디서든 연기를 해야 하는데, 그 점도 저에겐 아직 어렵습니다.

10. 동료 배우들이 큰 힘이 될 것 같습니다.
서신애 : 맞아요, 낯선 순간에 선배들의 조언이 큰 힘이 됩니다.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 ‘올슉업’에 출연하는 선배들이 있어서 배우고 있습니다. 극 중 엄마 역할을 맡은 배우 김나윤, 안유진은 실제 엄마처럼 챙겨줘서 더 감사하죠. 특히 선배들은 저에게 ‘자신감을 잃지 말라’고 해주세요. ‘실수하면 어떡하지?’란 부담과 ‘잘해야 한다’는 의무감을 동시에 갖고 있지만…앞으로 더 잘해야죠!

10. 힘든 만큼 성장하고 발전하는 재미가 있겠지요?
서신애 : 초반엔 무대에 서 있을 때도 “불안정하다”며 지적을 받았어요. 아무리 마이크를 쓴다고 해도 기본 성량이 필요하기 때문에 그런 부분도 쉽지 않았는데, 최근 연출과 선배들에게 “괜찮아졌다”고 칭찬을 들었습니다.

배우 서신애 / 사진제공=다인엔터테인먼트

배우 서신애 / 사진제공=다인엔터테인먼트

10. 극 중 로레인을 어떻게 표현하려고 했습니까?
서신애 : 연출이 “너만의 로레인을 만들라”고 해서 공연 영상을 참고하고 분석했어요. 또 연출, 배우들과 대화도 많이 나눴고요. 제가 생각한 로레인은 소설 ‘빨강머리 앤’에 나오는 주인공 ‘앤’ 같은 느낌이에요. 장난꾸러기지만 사랑에 대한 로망을 지닌 천진한 아이죠. 관객들에게 저의 색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어서 두근거립니다.

10. 마치 연기를 처음 시작하는 것처럼 설렌 표정입니다.
서신애 : 아무래도 어릴 때부터 연기를 해왔기 때문에 저에겐 기대하는 바가 커요. 그렇지만 무대에서 만큼은 걸음마를 시작하는 아기예요.(웃음) 새로운 장르에 도전하는 거니까 연기를 시작하는 처음으로 돌아가서 새 마음, 새 뜻으로 하는 기분이죠. 게다가 스무 살, 특별한 나이에 만난 작품이어서 더 의미 있고요.

10. 연기를 하면서 가장 즐거운 순간은 언제입니까?
서신애 : 다양한 걸 체험하고 다채로운 역할을 할 수 있다는 게 매력이에요. 처음 연기를 시작했을 땐 막연하게 즐거움을 주는 것이 좋아서 했어요. 시간이 흐를수록 더 좋은 연기를 하고 싶다는 마음이 커졌고, 자연스럽게 욕심도 생겼죠. 어떤 연기가 됐든 신념을 다하려고 합니다. ‘정말 맞는 걸까?’란 고민도 하지만 주변 사람들의 응원 덕분에 힘이 나요. 그들의 믿음을 깨지 않으면서 더 큰 믿음을 주고 싶죠. 그래서 나태해지지 않으려고 책도 읽고, 공연도 보러 다니면서 애쓰고요.

10. 인생의 반을 연기자로 살아왔으니, 분명 진로 고민도 했겠지요?
서신애 : 성인이기 때문에 하는 고민이 아니라 중학교 때부터 줄곧 ‘연기를 계속해야 하나?’란 생각을 했어요. 최근 ‘해야겠다’고 마음을 먹었고, 성인 배우로 자연스럽게 넘어갔으면 좋겠어요. ‘나는 어른이야!’라며 거창하게 보여주는 게 아니라 물 흘러가듯 자연스러웠으면 좋겠습니다.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리면서 ‘서신애에게 저런 면이 있었네’라는 반응을 얻을 수 있도록 알리고 싶고요.

10. 앞으로 어떤 배우가 되고 싶습니까?
서신애 : 한 작품을 끝냈을 때 “역시 서신애”란 말을 듣는 배우가 됐으면 좋겠어요.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